북, 지역경제 개선을 위한 후속조치 논의
Economy

북, 지역경제 개선을 위한 후속조치 논의

2월 7일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강원북도 김화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연합

북한 수도권과 농촌 지역의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도위원회에서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국가정책을 관철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논의했다고 관영매체가 화요일 보도했다.

관련 위원회들은 확대공개회의를 열어 “지역적 특성에 맞는 현실적인 목표를 설정”하고 “지역경제를 다자적이고 차별화된 방식으로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회의에서 각 위원회들이 이 목표를 위한 세부과제를 규정하는 한편 지역산업시설의 기술자력 강화, 원자재 구매 방안 등도 논의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인민의 기본적 물질적, 문화적 생활수준 향상'을 위해 향후 10년간 20개 도에 현대식 공장을 건설하겠다고 약속한 이후 평양 외 지역 경제 발전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김 위원장의 핵심보좌관인 조영원 노동당 규제담당비서를 단장으로 하는 위원회를 구성해 이 계획을 총괄했다.

남북관계를 총괄하는 통일부는 최근 지역개발에 중점을 두는 것이 오랜 경제난 속에서 평양과 저개발 지역 간 벌어진 경제적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시도라고 평가했다. (연합)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경순은 통찰력 있고 사악한 사상가로, 다양한 음악 장르에 깊은 지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힙스터 문화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그의 스타일은 독특합니다. 그는 베이컨을 좋아하며, 인터넷 세계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보여줍니다. 그의 내성적인 성격은 그의 글에서도 잘 드러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