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5월 25, 2024

시리아 난민 청소년, 희망과 꿈의 세계태권도체육대회를 통해 새로운 세계를 개척하다

Must read

Dokgo Choon-Hee
Dokgo Choon-Hee
"분노와 겸손, 이 두 가지 대조적인 감정을 동시에 갖고 있는 독고 춘희는 뛰어난 작가입니다. 그는 커피를 사랑하며,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기법을 사용하여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그의 소셜 미디어 전문가로서의 실력은 눈부시게 빛납니다."

아즈라크 난민캠프의 시리아 선수들이 제3회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 참가하기 위해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600명 이상의 난민 운동선수가 공동 인도주의 계획의 일환으로 4가지 스포츠 경기에 참여합니다.

이혜린 작가님의 글입니다.

요르단 암만 – 요르단 북부 아즈라크 난민캠프에 거주하며 그곳에서 태권도를 수련하고 있는 오스만 알 아유브(17세)는 지난해 2월부터 기다려온 특별 행사를 앞두고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세계태권도재단(WT)과 태권도인도재단(THF)이 주최하는 세 번째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은 지난 5월 1일부터 3일까지 요르단 아즈라크와 자타리 난민촌과 암만 중부 지역에서 개최됐다.

유엔난민고등판무관이 지정한 폐쇄된 지역에 거주하는 알아유브와 그의 친구들에게 3일간의 축제 폐막행사는 “일년 중 가장 좋고 아름다운 시간”이다. 1년에 한 번씩 그들은 난민 캠프를 떠나 스포츠를 통해 다른 사람들과 교류할 기회를 얻습니다.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제3회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시리아 태권도 선수가 꽃을 들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제3회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시리아 태권도 선수가 꽃을 들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Ali Al Mutlaq(15세)과 그의 형제 Mohammed(14세)도 축제에 참여하기 위해 클라우드 9에 있었습니다.

두 형제와 친구들은 이른 아침 아즈라크 난민촌에서 암만 중심부까지 2시간 동안 이동하는 동안 버스에서 리드미컬한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박수를 쳤습니다. 오전 8시 40분경, 수백 명의 신나는 어린이들을 태운 버스 행렬이 수도의 스포츠 경기장 단지로 들어서자 어린이들은 창문에서 손을 흔들며 환호했습니다. 수용소 내부에서 태어난 이들 중 일부는 수용소 벽 밖으로 모험을 떠난 것이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내전의 잔혹함을 피해 탈출한 시리아 난민 4만 명과 8만 명을 수용하고 있는 아즈라크 난민촌과 자타리 난민캠프에서 온 600명 이상의 젊은 시리아 난민 운동선수들이 함께 모여 태권도, 야구, 배드민턴, 농구 등 4가지 종목에서 경쟁을 펼쳤습니다.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제3회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아즈라크 난민캠프의 시리아 태권도 선수들이 동료들을 응원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제3회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아즈라크 난민캠프의 시리아 태권도 선수들이 동료들을 응원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2022년 태권도만을 주제로 한 단일 스포츠 행사로 출범한 인도주의 스포츠 이니셔티브(Humanitarian Sports Initiative)는 올해도 참가자 수와 종목을 전년 대비 2배로 늘려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는 데 동참했다.

태권도 선수권대회에는 자타리 캠프와 아즈라크 캠프 태권도 아카데미 소속 수련생 350여 명이 참가했다.

참가자 중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아즈라크 캠프 출신의 야흐야 알 구타니(20세)였다. 그 전날 그는 7월 파리 올림픽에 출전할 난민 운동선수 36명 중 한 명으로 선발되었는데, 이는 캠프에 있는 모든 동료들의 궁극적인 꿈을 상징하는 영예였습니다.

Al-Ghoutani와 함께 같은 또래의 몇몇 다른 선수들도 대회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두었으며 대회 내내 젊은 선수들을 멘토링하고 코칭하는 데 전념했습니다.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제3회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시리아 난민이자 자타리 캠프의 운동선수(왼쪽)가 태권도 대회를 위해 젊은 선수가 보호복을 입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제3회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시리아 난민이자 자타리 캠프의 운동선수(왼쪽)가 태권도 대회를 위해 젊은 선수가 보호복을 입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자타리 난민캠프 태권도 선임교사 김문수씨는 “어릴 때부터 조국에서 전쟁의 참상을 목격한 아이들이다”며 “그들은 몸과 영혼이 파괴될 때 태권도를 만났다”고 말했다. 그는 2013년부터 이 스포츠를 가르쳐 왔습니다.

약 10년 전 김씨가 그들을 처음 만났을 때 난민캠프의 먼지가 호흡에 영향을 미쳐 15분 이상 신체활동을 거의 할 수 없었다고 한다. 태권도는 내전의 트라우마 이후 그들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을 향상시켰고, 어떤 경우에는 그들에게 재정적 자립과 더 나은 직업 기회를 제공했으며,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요르단과 해외에서 태권도 강사가 되었습니다.

이번 축제는 그들이 직면한 어려움 속에서도 선수로서의 꿈에 한발 더 다가갈 수 있는 기회였다.

14세의 블루 벨트인 모하메드 나짐(Mohamed Najm)은 2011년 전쟁으로 아버지와 집, 오른팔을 잃었습니다. 그는 무술의 상징인 공중 점프킥에 반해 지난해부터 태권도를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2011년 내전 당시 오른팔을 잃은 시리아 태권도 선수 무함마드 나짐(14)이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 참가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2011년 내전 당시 오른팔을 잃은 시리아 태권도 선수 무하마드 나짐(14)이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 참가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팔을 잃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건강한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고 경쟁하며 대회에서 2년 연속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태권도를 하고 나서)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나는 강해질 수 있고 누구라도 이길 수 있다는 나 자신을 믿었습니다. 계속 훈련해서 세계적인 선수가 되어 패럴림픽에 나가는 것이 꿈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태권도가 난민 어린이들이 수용소 밖의 더 큰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는 다리가 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시리아 태권도 선수들이 복싱 후 악수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시리아 태권도 선수들이 복싱 후 악수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태권도를 하면서 그들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희망과 꿈을 깨닫습니다. 이제 그들은 난민캠프 밖의 세상에 더 많은 것이 있다는 것을 알고 매일매일 기대할 것이 있다는 것을 느낍니다. 2017년부터 난민 어린이들을 돌봐온 한국난민프로젝트(KRP)의 자원봉사자 이미래 씨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폐막식에는 조충원 요르단 태권도 연맹 회장, THF 라시드 빈 알 하산 요르단 태권도 연맹 회장,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회장, 리카르도 프라카리 부회장이 참석했다. 세계배드민턴연맹(BWF) 회장 Jassem Qanso와 요르단 스포츠 단체 대표.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조충원 세계태권도재단 인도주의 태권도 회장(가운데)이 시리아 난민 선수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라시드 빈 알 하산 요르단 태권도 연맹 회장(왼쪽)과 한국 대사. 조던에게 김동기, 오른쪽 박수.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조충원 세계태권도재단 인도주의 태권도 회장(가운데)이 시리아 난민 선수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라시드 빈 알 하산 요르단 태권도 연맹 회장(왼쪽)과 한국 대사. 조던에게 김동기, 오른쪽 박수.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오늘 우리는 매 순간 최선을 다해 싸우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열정과 결단력을 보았습니다. 운동선수 여러분은 우리에게 인생의 모든 순간이 얼마나 중요한지 가르쳐 주셨습니다. 조충원 WT 회장은 “선수 여러분, 인생의 모든 순간이 얼마나 중요한지 가르쳐 주셨습니다.

“이 나라는 스포츠를 국가의 중심으로 삼는 나라입니다. 또한 수만 명의 난민과 실향민에게 희망과 꿈을 주는 나라입니다.”라고 Zhou는 난민을 향한 요르단의 환대를 덧붙였습니다.

2024년 초 현재 요르단에는 UNHCR에 등록된 다양한 국적의 난민 약 710,000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그 중 50%가 어린이입니다. 그들 대부분은 이웃 시리아와 이라크, 예멘, 수단, 소말리아 출신이다.

이에 대해 라시드 ​​빈 알 하산(Rashid bin Al Hassan) 왕자는 특히 이 지역의 현재 지정학적 상황에서 인도주의적 활동에 대한 태권도의 헌신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폐막식에 이어 THF는 2013년 자타리 난민캠프에 태권도 아카데미를 설립해 지금까지 운영하고 있는 KRP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시리아 난민 선수들이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리는 연례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태권도 대회에 참가하기 전 몸을 풀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시리아 난민 선수들이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리는 연례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태권도 대회에 참가하기 전 몸을 풀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양측은 스포츠를 통해 난민들의 복지, 사회통합, 개인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자타리 난민캠프에서 태권도 프로그램을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THF는 필요한 인적 자원, 장비, 블랙벨트 인증 및 인재 개발을 제공하고 KRP는 태권도 강습을 실시하기 위한 훈련 시설과 관련 기관 관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Zhou에 따르면 인도주의적 스포츠 계획은 내년에 더욱 확대될 계획입니다.

이어 “내년에는 탁구, 유도, 레슬링, 핸드볼, 배구 등이 참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난민 어린이들의 건강과 위생을 위해 한국 의료기관도 함께 행사에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시리아 난민 태권도 선수들이 메달을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5월 3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에서 시리아 난민 태권도 선수들이 메달을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그때까지 젊은 참가자들은 또 다른 특별한 스포츠 나들이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알아유브는 “이번 축제는 어린이들과 캠프 내 모든 선수들의 노력의 정점이자 우리에게 미래를 위한 희망의 공간을 상징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도 꼭 마음을 다해 참여하고 싶다”며 “나의 꿈과 동료들의 꿈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지와 아낌없는 당원들의 관심과 응원이 더 커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국제대회.”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