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5월 25, 2024

아프리카 영화제는 아프리카 영화의 다양성을 선보입니다.

Must read

Deungjeong Seoyeon
Deungjeong Seoyeon
"서영은 복잡한 사상의 주인공이자, 인터넷의 세계에서 가장 활발한 인물 중 하나입니다. 특히 힙스터 문화와 친화력이 높으며,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스타일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중 문화에 대한 그녀의 애정은 변함이 없습니다."

류원기 한·아프리카재단 이사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이 지난 목요일 부산에서 열린 ‘2024 아프리카영화제’에 참석해 주한 아프리카 대사 및 관계자들과 함께 자리하고 있다. 한국-아프리카 재단 제공

글 김현빈

2024년 아프리카 영화제는 목요일 부산에서 활기 넘치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아프리카 영화와 문화의 풍부한 태피스트리를 선보였습니다.

한국-아프리카재단이 부산영상의전당과 협력하여 주최하는 이번 축제는 영화의 힘을 통해 아프리카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문화교류를 도모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6월 5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영화제는 주한아프리카대사단(AGA)이 추천하는 아프리카 대륙 전역의 14편의 영화를 선보인다.

역사 드라마부터 현대 로맨스, 액션이 가득한 스릴러까지, 컬렉션은 다양한 장르와 관점을 제공합니다.

류원기 한-아프리카재단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6월 초로 다가온 2024년 한-아프리카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과 아프리카 간 가교 역할을 하는 데 있어 축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번 축제가 영화적 스토리텔링을 통해 두 지역 간의 이해를 심화시키고 관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목할만한 영화로는 수단 사회의 복잡한 종교적, 문화적 분열을 탐구하는 수단 감독 모하메드 코르도파니의 “Goodbye Julia”가 있습니다.

Nelson Mandela: Countdown to Freedom과 같은 다큐멘터리도 아프리카의 진로를 형성한 주요 인물과 역사적 사건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합니다.

영화 체험 외에도 재단은 5월 25일 아프리카의 날을 기념하여 아프리카 주간의 일환으로 일련의 행사를 주최합니다. 이러한 행사에는 강연, 음악 공연, 문화 전시회가 포함되어 한국인들이 아프리카의 다양한 측면에 몰입할 수 있는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합니다. 아프리카 문화.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