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2, 2024

이병헌은 피렌체 명예 시민권을 받고 영화제에서 올해의 배우상을 받았다.

Must read

Deungjeong Seoyeon
Deungjeong Seoyeon
"서영은 복잡한 사상의 주인공이자, 인터넷의 세계에서 가장 활발한 인물 중 하나입니다. 특히 힙스터 문화와 친화력이 높으며,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스타일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중 문화에 대한 그녀의 애정은 변함이 없습니다."

배우 이병헌이 23일 이탈리아 피렌체 라콩파냐극장에서 열린 마스터클래스에 참석해 사인을 받은 선물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

작성자: K Times

배우 이병헌이 제22회 피렌체한국영화제에서 올해의 배우상과 이탈리아 피렌체 명예시민권을 수상하며 영화계에 대한 공로와 이탈리아 도시와의 특별한 인연을 인정받았다고 소속사는 밝혔다.

토요일에 막을 내린 이번 축제는 이탈리아에서 한국영화를 홍보하고 양국 간 문화교류를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올해 이씨는 개막작인 콘크리트 유토피아(2023), 번지점프(2001), 달콤한 삶(Bittersweet Lives) 등 그의 영화 7편에 대한 특별 섹션을 갖춘 페스티벌의 주빈으로 참석했습니다. (2005), “한여름에”(2006), “가면무도회”(2012), “내부자들”(2015), “마음의 열쇠”(2018).

이씨는 이번 영화제 방문을 통해 '광해', '달콤한 인생'에 대한 영화팬들과의 네트워킹과 그의 작품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을 제공하는 마스터클래스 등을 진행했다. “우리 블루스.” (2022), '미스터 션샤인'(2018).

마스터클래스가 끝난 후 피렌체에 대한 사랑을 자주 표현했던 이씨는 명예 시민권을 수여받았는데, 이는 그가 축제와 도시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증거입니다.

이씨는 수상 소감에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는 “오랜 세월 인연을 맺은 영화제인 피렌체코리아영화제에 참가해 명예시민권을 받게 돼 영광이다”고 말했다. “다시 방문하고 싶습니다. 특히 '마스커레이드'와 '달콤한 인생' 상영과 함께 피렌체에서 보낸 시간은 내 마음속에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입니다. 믿을 수 없을 만큼 의미 있는 경험이었습니다.”

이 기사는 코리아타임스의 자매지인 한국일보를 생성 인공지능으로 번역하고 코리아타임스가 편집한 것입니다.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