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의사들은 사망 증명서에 COVID를 인용하는 것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베이징에서 COVID 파동이 한창일 때 혼잡한 교대 근무 중에 사립 병원의 한 의사는 응급실에 인쇄된 안내문을 보았습니다.

또는 고인이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이를 1차 사망원인으로 명시해야 한다고 로이터통신이 확인한 통지서 사본.

의사가 사망 원인이 전적으로 COVID-19 폐렴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경우, COVID-19 사망을 확인하기 전에 두 가지 수준의 “전문가 상담”을 주선할 상사에게 알려야 합니다.

중국 전역의 공립병원 의사 6명은 로이터에 사망 원인을 코로나19로 돌리지 말라고 비슷한 구두 지시를 받았거나 병원에 그런 정책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COVID-19로 사망한 사람들의 일부 친척들은 사망 진단서에 질병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말하며 일부 환자들은 호흡기 증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상하이의 한 대형 종합병원 의사는 “지난 12월 재개장한 이후 코로나19 사망자 분류를 중단했다”고 말했다.

“거의 모든 사람이 긍정적이기 때문에 이렇게 하는 것은 무의미합니다.”

이러한 지침은 지난 12월 엄격한 “COVID 제로” 체제를 포기한 중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됨에 따라 중국이 COVID-19 사망자를 과소보고하고 있다는 글로벌 보건 전문가와 세계보건기구(WHO)의 비판을 불러일으켰습니다.

READ  사우디아라비아, 콘텐츠 통제 시도로 위키백과 직원 2명 수감 | 위키백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