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30, 2024

축구 아이콘 홍명보가 K리그 2연패를 달성하며 코칭 유산을 굳혔다.

Must read

Dokgo Choon-Hee
Dokgo Choon-Hee
"분노와 겸손, 이 두 가지 대조적인 감정을 동시에 갖고 있는 독고 춘희는 뛰어난 작가입니다. 그는 커피를 사랑하며,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기법을 사용하여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그의 소셜 미디어 전문가로서의 실력은 눈부시게 빛납니다."

울산 현대FC 홍명보 감독이 2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대구FC를 2-0으로 꺾고 K리그 2연패를 달성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

그의 빛나는 축구 경력을 바탕으로 한국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 중 한 명인 홍명보의 위상은 꽤 확실합니다.

홍 감독은 지난 일요일 울산 현대FC를 K리그 2연패로 이끈 데 이어 코치로서도 입지를 다졌다.

울산은 일요일 홈에서 대구FC를 2-0으로 꺾고 올 시즌 3경기를 남겨둔 K리그 우승을 재연했다. 문수축구경기장에서는 김민혁과 장세영이 후반전에 각각 골을 넣으며 홍 감독이 리그 40년 역사상 6번째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홍명보(54)는 자신의 최근 성과를 선수들과 서포터들에게 바쳤다.

울산 현대FC 선수단과 코치들이 2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대구FC를 2-0으로 꺾고 K리그 2연패를 자축하고 있다. 연합

홍 감독은 “개인적으로 특별한 감정은 없다. 구단과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성공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내 임무”라고 말했다. “분명히 여기서 두 번째 타이틀을 획득하게 되어 기쁘고, 이 타이틀을 우리 선수들과 팬에게 바치고 싶습니다.”

홍명보는 한국 축구 역사상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국가대표로 136경기에 출전해 처음으로 동점을 기록했습니다.

1992년 포항 스틸러스에서 뛰던 수비수 출신인 그는 K리그 신인 최초로 MVP를 수상했다. 10년 후, 홍명보는 한국을 주요 축구 대회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둔 FIFA 월드컵 준결승으로 이끌었다. 홍명보는 8강 스페인과의 승부차기에서 결정적인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한국 스포츠의 가장 상징적인 순간 중 하나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홍 감독은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한국 23세 이하 대표팀을 지도해 동메달을 따냈다. 이는 한국의 유일한 올림픽 축구 메달로 남아 있다.

홍 감독의 감독 경력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한국이 조별 예선에서 무승부로 탈락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울산 현대FC 홍명보 감독이 2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대구FC를 2-0으로 꺾고 K리그 2연패를 달성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

홍 감독은 2016년 중국에서 코치 생활을 시작해 2017년 말부터 귀국해 대한축구협회 고위 간부로 활동했다.

그의 행정 경력은 2020년 12월 홍씨가 울산시장에 부임하면서 3년 동안 이어졌다.

울산은 2019년, 2020년에도 전북 현대모터스에 준우승했다. 그들은 정상에서 새로운 목소리를 원했고 이전에 K리그에서 코치를 해본 적이 없는 홍 감독을 선택했다.

그들은 전북에 2점 뒤져 2021년에 다시 2위를 차지했지만 마침내 2022년에 자격을 얻어 2005년 이후 첫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울산은 2022년 전북을 승점 3점 차로 앞섰고, 올 시즌 초반에는 더욱 우세했다.

울산은 첫 21경기에서 6연승을 두 번 합치고 5연승을 이어가며 17-2-2(W-D-L) 기록을 세웠다.

울산 현대FC가 2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대구FC를 2-0으로 꺾고 K리그 2연패를 자축하고 있다. 연합

이는 일요일 이전 7경기에서 단 한 번 승리했음에도 불구하고 3경기를 남겨두고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충분한 지원을 제공했습니다.

홍 감독은 “연초에는 좋은 경기를 펼쳤지만 최근에는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집중력을 잃지 않고 홈에서 우승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상대가 신체적으로 준비가 되어 있었기 때문에 조기 득점이 어려울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후반전에 골을 넣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교체 선수들이 훌륭하게 해냈습니다.”

일요일 경기에는 약 19,000명의 팬이 모였으며, 울산은 올 시즌 30만명의 팬을 돌파했습니다. 홍 감독은 울산 서포터들이 여행도 잘 다니고 원정 경기에서도 팀을 응원해준다고 말했다.

홍 감독은 “우리가 진정한 국민클럽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리 서포터들은 우여곡절 속에서도 우리와 함께했습니다.”

이번 시즌 팀에서 이름을 알 수 없는 영웅을 뽑으라는 요청에 홍 감독은 모두가 자신의 몫을 다했다고 말했다.

홍 감독은 “특히 많이 뛰지 못한 선수들이 팀을 위해 큰 희생을 했다”고 말했다. “그들의 헌신이 이번 대회를 가능하게 했습니다.” (연합)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