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차관, 北 회담 복귀 촉구

서울, 1월. 김기웅 통일부 차관은 22일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설날을 맞아 북한 선조들의 추도식에서 임진각 남쪽 바주에서 열린 추도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 당국은 우리 국민의 생존을 위협하는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우리 정부의 수사에 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관리들은 인민의 생계를 돌봐야 하는 기본적 의무와 가족 상봉을 허용해야 하는 인민의 자연스러운 요구, 함께 번영하는 미래를 함께 건설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무시하는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차관은 1950-53년 한국전쟁으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회담을 포함해 우리 정부가 양보한 모든 것이 유효하다며 북한이 올바른 길을 선택하도록 촉구했습니다.

그는 “대화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다”고 말했다.

1월 2023년 2월 22일 김기웅 통일부 차관이 서울에서 북서쪽으로 28km 떨어진 바주시 임진각에서 열린 북한 조상 추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email protected]
(끝)

READ  한국 '노 재팬' 보이콧 3년 만에 일본에 대한 감정 녹기 시작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