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8, 2024

한국에서 방문해야 할 놀라운 한옥 마을 7곳

Must read

Kah Beom-Seok
Kah Beom-Seok
"학생 시절부터 문화와 예술에 깊은 관심을 가진 카 범석은 대중 문화의 세세한 부분에까지 전문 지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맥주를 사랑하며, 특히 베이컨에 대한 깊은 연구와 통찰을 공유합니다. 그의 모험심과 창조력은 독특하며 때로는 트러블 메이커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은 근대 국가로 알려져 있지만 전통을 보존하고 관광객들이 그것을 경험하고 싶어한다는 것을 이해합니다. 기와나 초가지붕을 양쪽으로 경사지게 하여 지은 한옥이 대표적인 예이다.

한옥은 14세기 조선시대에 처음 설계되고 건축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현대적인 편의 시설을 갖춘 독특하고 아름다운 스타일을 보존하는 신중한 개조 덕분에 오늘날까지 살아 남았습니다.

한옥의 가장 큰 특징은 온돌이라는 독특한 난방 시스템으로, 바닥 아래에 돌을 깔고 따뜻해지면 각 방으로 열을 분산시켜 한국의 겨울 동안 이 거주지를 따뜻하고 아늑하게 유지합니다. 한옥은 기둥과 문, 창틀에 사용되는 목재 외에도 짚과 흙을 섞어 벽을 만들어 친환경적이다.

한국 전통 문화를 경험하고 아름답고 시대를 초월한 사진을 찍고 싶다면 다음은 한국 전역의 한옥 마을을 발견할 수 있는 최고의 장소입니다.

카메라 아이콘벅슨마을에서 한복을 입은 관광객들. 빚: 마르코 페라레스/서호주

서울 북천

서울에서 가장 유명하고 유명한 유산 마을은 수도의 경복궁과 송덕궁, 그리고 인사동 지구 사이에 펼쳐져 있습니다. 북촌 한옥마을에는 한국인이 약 600년 동안 거주해 왔으며, 약 900여 채의 전통 가옥이 있습니다.

Buxon은 대부분의 집에 사람이 거주하고 현대식 가구가 비치되어 있기 때문에 박물관 체험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많은 곳이 완전히 개조되어 트렌디한 레스토랑, 찻집, 경치 좋은 홈스테이로 탈바꿈했습니다. Buxon의 중앙 산으로 이어지는 작은 자갈길을 따라 걷는 것은 특히 해가 지기 전에 서울의 고대 심장부의 전망을 만끽할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카메라 아이콘남산골마을. 빚: 마르코 페라레스/서호주

서울 남산골마을

서울 도심 남쪽으로 솟아오른 남산 자락에 자리잡은 이 아름다운 전통마을은 시각적인 박물관이지만, 아담하고 푸르른 숲 속에 자리잡고 있어 한국의 독특하고 낭만적인 옛 정취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조선시대.

벅슨과 달리 살아있는 마을은 아니지만, 같은 이유로 남산골은 시대적 마을을 배경으로 안무되어 있어 사진작가들이 선호할 수 있다. 한복을 입고 사진을 찍는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으며 현지인들은 결혼식을 올리기 위해 건물을 임대합니다. 월요일은 휴무입니다.

카메라 아이콘전주마을. 빚: 마르코 페라레스/서호주

전주한옥마을

전국에서 가장 많이 방문하는 한옥 마을 중 하나는 전주 구도심에 있으며, 735채의 전통 한국 가옥이 작은 지역을 형성하고 있으며 도시의 명성에 대한 주요 주장 중 하나입니다.

솔직히 이곳의 한옥 대부분은 상점과 박물관으로 개조되었고 느낌은 일종의 관광지이지만 인파를 넘어 탐험할 것이 많습니다. 이 지구는 한국의 많은 천주교 인구에 대한 증거인 놀라운 전동성당으로 시작됩니다. 같은 주요 도로 끝에서 마을과 인접한 오목데 언덕 꼭대기까지 짧은 오르막길을 오르면 늙은 거북이 등처럼 줄지어 늘어선 수백 개의 한옥 지붕을 볼 수 있습니다.

여기서 멈추지 말고 고속도로를 건너 고가도로를 계속 건너면 마을 동쪽의 언덕 무리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또한 여러 불교 사원과 통고 요새 트레킹의 출발점이기도 합니다.

이곳에서 가장 가까운 명소는 작은 산책로의 거미줄을 구성하는 밝게 장식된 커피숍, 작은 게스트하우스 및 아트 스튜디오가 밀집한 고풍스러운 자만 벽화 마을입니다. 여기에서 주변 시골의 전망은 앉아서 음료를 즐기기에 완벽합니다.

안동 하호마을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한옥 마을 중 하나는 2010년부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으며 낙동강 굽이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하호는 여전히 인구의 70%를 차지하는 풍산 류씨의 고향이다.

전통 탈로 유명한 하호는 방문객들을 위해 조직된 일련의 문화 쇼와 춤으로 살아 움직이는 국보입니다.

경주 교천과 양동민속마을

경주라는 작은 도시는 신라 왕조의 통치를 증언하는 유적지로 유명하지만 두 곳에서 한옥 보난자를 제공합니다. 교천전통마을은 교천시 역사지구 서남쪽 모퉁이 남천 굽이에 자리잡고 있다.

교천마을은 규모는 작지만 12대에 걸쳐 부를 이어오며 많은 거물을 배출한 경주 최씨 가문을 중심으로 마을이 형성되어 있다. 강력한 경주 교동 비프주를 만드는 곳이다.

도시에서 북쪽으로 15km 떨어진 곳에는 14세기에 세워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양반(한국 귀족의 전통 거주지)인 아름다운 양동 민속촌이 있습니다. 철상산 기슭의 숲 환경을 배경으로 한 200여 채의 원조 한옥 컬렉션은 놀랍도록 아름답습니다.

카메라 아이콘감천마을. 빚: 마르코 페라레스/서호주

부산 감천문화마을

한국의 두 번째 도시인 부산의 남서쪽 산속에 자리잡은 감천은 한옥마을은 아니지만 한국에서 가장 많이 방문하는 마을 중 하나로 유명하기 때문에 이 목록에 올 자격이 있습니다. 1930년대에 지어진 감천은 1950년대에 최고의 인기를 누리며 한국전쟁 발발 이후 빈민들의 일종의 ‘도시 빈민가’가 되었고, 많은 사람들이 산과 피난처를 찾아 이곳으로 이주했습니다.

수년간의 계획되지 않은 개발의 결과는 계단 스타일로 지어진 콘크리트 주택의 혼란스러운 포격이며 해안 언덕 기슭에 흩어져 있습니다. 이러한 특징 때문에 감천은 부산의 마추픽추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대부분의 집들이 활기차고 무지개 같은 색으로 칠해져 오래된 지역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고 방문객을 유치하여 오늘날 이곳이 얼마나 상업적인지를 나타냅니다.

미화 실험은 2009년에 시작되어 성공적이었습니다. 매일 수천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여 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마을 구석구석에서 셀카를 찍기 위해 줄을 섭니다. 군중을 피하고 잘 관리된 보도가 해안선을 따라 올라가 바다와 깎아지른 듯한 산의 멋진 전망을 제공하는 마을의 상류로 향하면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습니다.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