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집회에서 이스라엘의 가자 폭격 요구

앙카라

이스라엘이 가자 지구 폭격을 중단하라는 압력이 가중되는 가운데 목요일 한국에서는 팔레스타인 살해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활동가들은 이스라엘의 가자 폭탄 테러 종식을 요구하기 위해 수도 서울에있는 이스라엘 대사관 밖에 모였다.

시위대는 슬로건을 외우고 “최우선 휴전”과 “가자 대학살을 막아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있었다.

노동 조합 연맹도 시위의 일부였다.

가자 지구 보건부는 5 월 10 일 이후 이스라엘 군의 가자 지구 공격으로 어린이 65 명, 여성 39 명, 노인 17 명을 포함한 230 명의 팔레스타인 인이 사망했다고 목요일 밝혔다.

국방부는이 공격으로 1,710 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가자 지구 남부의 칸 유니스 마을에서 이스라엘 군 전투기 폭격으로 팔레스타인 여성이 사망하고 민간인 6 명이 부상했습니다.

목요일 초, 칸 유니스의 세관 단속 구역에있는 건물에서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여러 명이 부상당했습니다.

유엔은 가자 지구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최소 75,000 명의 팔레스타인 인들이 이주했다고 말했습니다.

약 20 명의 한국 시민이 가자와 서안 지구에 살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 외교부는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투쟁”으로 인한 “악화되는 인도 주의적 위기”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은 휴전 중개 노력을지지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기자 회견에서 “우리 정부는 급격히 악화되는 인도적 상황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즉각적인 확장과 전투의 종식을 촉구하며 미국, 카타르, 이집트 및 유엔을 포함한 국제 사회의 중재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Anatolian Agency 웹 사이트에는 AA News Broadcasting System (HAS)이 구독자에게 제공하는 뉴스의 일부만 약어로 제공됩니다. 구독 옵션은 당사에 문의하십시오.

READ  북한 관영 언론, 학생과 고아들이 광산과 농장에서 일하기 위해 '자원 봉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