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주의 펀드는 배당금을 통해 한국 담배 제조업체 KD&G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행동주의 펀드가 국내 최대 담배 및 인삼 제조업체인 KT&G에 올해 주주들에게 2조 3천억원(18억 6천만 달러)을 반환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전 Carlyle Group 임원이 운영하는 펀드인 Flashlight Capital Partners는 회사가 배당금을 세 배로 늘리고 두 명의 유명한 한국 비즈니스 리더를 사외 이사로 고용하고 인삼 사업부를 별도의 상장으로 분리하기를 원합니다.

펀드는 주주들에게 제안서를 제출해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KT&G에 대한 몇 달 간의 전투는 시가 기준으로 가장 큰 기업 중 하나에 대한 국내 투자자의 국내 최대 규모의 행동주의 캠페인이 될 것입니다. 파트너가 노력에 반복적으로 저항함 기업 부문을 흔들기 위해.

이상현 전 칼라일코리아 회장은 변화를 추진할 충분한 지지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케이디앤지 회사 지분의 44%를 소유하고 있는 대부분의 외국인 주주들은 그의 제안을 지지합니다. 국민연금과 기업은행 등 국내 거물급 투자자들도 박 대통령의 개혁안에 찬성표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Flashlight Capital은 KT&G의 약 1%를 소유하고 있으며 가치를 높이기 위한 조치에 대해 4월부터 회사 경영진과 비공개 대화를 가졌다고 Lee는 말했습니다. 경영진은 아이디어에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나 실행에 옮기지는 않았다고 그는 말했다.

“회사 주가는 15년 전보다 여전히 낮습니다. 그들은 칼 아이칸이 돌아왔다고 생각한다”고 리는 파이낸셜 타임즈에 말했다. 유사한 캠페인 KT&G v. 2006년 American Financier. 6개월 이상을 기다렸지만 아무런 개선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한국인들은 그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재벌하지만 그들은 무엇보다 더 원하지 않아 재벌 외국 활동가들의 자금”이라고 말했다. “그들에 대한 강한 반대가 있습니다. [activists] ‘소유자’로 알려진 개체를 방해합니다.

한국담배인삼으로 알려진 KT&G는 2002년 민영화됐다. 시가총액 12조6000억원에 달하는 동사는 국내 담배 시장의 65%, 인삼 시장의 70%를 점유하고 있다. 2021년 매출은 5.2조원이다.

2006년에 Icahn은 회사에 배당금을 늘리고 자사주를 매입하며 자산을 매각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아이칸은 KT&G에 이어 캠페인으로 수익을 냈다. 그의 추천을 많이 받아들였다.

READ  한국의 출생신고 최저치로 하락

이 회장은 자사주 15%에 해당하는 자사주 전량 소각과 분기배당 도입을 요구했다. 그는 KT&G가 유동자산 6조8000억원, 추정자산 2조원에도 불구하고 저평가됐다고 말했다. KT&G의 수익성 있는 인삼 사업부를 별도로 상장해 장기 투자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인삼 사업은 담배 사업에 가려져 있습니다. 많은 외국 펀드들이 회사의 인삼 사업에 관심을 갖고 있지만 ESG 때문에 투자를 하지 못하고 있다. [environmental, social and corporate governance] 금연 정책”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열이 없는” 담배 제품의 지지자인 Lee는 KT&G가 인기 있는 “릴” 담배 대안을 글로벌 브랜드로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KT&G가 국내 대표 화장품그룹 LG생활건강의 차석용 대표와 황오진 전 푸르덴셜생명 대표를 사외이사로 선임하기를 바라고 있다.

KT&G의 주요 외국인 주주는 미국 자산운용사인 퍼스트이글자산운용, 야크트만자산운용, 블랙록, 뱅가드, 오아시스운용, 타이거글로벌운용 등 헤지펀드 등이다.

KT&G는 FT에 “항상 이해관계자들의 피드백과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긴밀히 소통해왔다”고 말했다.

회사는 1월 26일 투자자 간담회를 열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성장 전략과 ‘미래지향적’ 사업 포트폴리오를 개괄한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