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선된 인도, AFC 여자농구협회 대회 한국 시험 불합격 | 더 많은 스포츠 뉴스

나그푸르: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일본이 굴복한 다음 날, 인도의 젊은 선수들은 향상된 경기력을 보여주었지만 경기가 진행되면서 FIBA ​​여자 아시안컵 2라운드 한국과의 경기에서 69-107로 패했습니다. 화요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농구 토너먼트.
인도는 상위 상대의 수비를 무너뜨리려는 용감한 시도에서 긍정적인 출발을 했지만 결국 한국에 유리하게 돌아갔다. 한국은 26-20, 25-15, 33-7, 23-27로 인도가 38점으로 패해 세계 19위에 머물렀다.
인도는 한국을 50-43으로 압도했지만 어시스트(18-42)와 스틸(5-12)에서는 실패했다. 압박 수비에서 손을 강탈한 가운데 한국은 FC 승점 17점을 기록했다.
인도의 주장인 셰린 리메이(Sherine Limay)가 전방에서 전진해 16득점 11리바운드로 더블을, 푸쉬파 센틸 쿠마르(Pushpa Senthil Kumar)가 12득점으로, 나바니타 바티마니(Navanitha Bhatimani)가 12리바운드 6득점으로 눈부신 활약에 기여했다.
개선된 경기력에 만족한 인도의 Zoran Vesic 감독은 “오늘 경기는 일본보다 조금 나았다. 회복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매우 중요했고 우리 어린 선수들이 경험 많은 한국을 상대로 해냈다. 우리는 여전히 배우기 위해 여기 있다” 그리고 그 경험을 사용하십시오. 우리의 다음 게임에서. 내일은 새로운 게임이고 우리에게 새로운 경험이 될 것입니다.”
스키퍼 Shirin은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전반전은 매우 좋았습니다. 이번 경기에서 우리에게는 좋은 출발이었지만 수비에서 전환이 부족했습니다. 한 번에 한 게임을 플레이하고 계속 개선할 것입니다.”
수요일, 70위 인도 여자 대표팀은 세계 36위 뉴질랜드와 세 번째이자 마지막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스코어: 한국(강리소울 18, 박혜진 15, 박지현 15) vs 인도(Shirin Lemai 16, Pushpa Senthil Kumar 12, Satya Senthil Kumar 9) 107-69(26-20, 25-15, 33-7, 23 ) -27)

READ  KC NWSL, 캔자스시티 스포츠 경기장 공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