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에 초점을 맞춘 국회 질의응답 3일차뉴스

국회에서 열린 심문회는 수요일 경제에 초점을 맞춰 3일째에 접어들었다.
국회의원들은 일부 국가 고위 관리들의 질문 목록에 법인세 인하와 함께 에너지원 문제를 포함시켰습니다.
우리 정치기자 김보경이 자세히 알려준다.

3일째 되는 국회 국정조사회의가 수요일에 열렸다.
국회의원들이 한덕수 국무총리와 조경호 재무장관 등 정부 관료들에게 질문을 던지면서 주요 초점은 경제였다.
문제 중 하나는 에너지 공급 계획에 대한 검토였습니다. 즉, 원자력 발전 비중을 늘리고 재생 에너지 비중을 줄이는 것이었습니다.
의원들은 윤 정부가 재생에너지의 중요성을 소홀히 하고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다.
총리는 에너지 믹스가 더 실용적이고 행정부가 재생 에너지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가 결정 기여뿐만 아니라 – 우리는 에너지 믹스가 재생 가능 및 원자력 모두여야 한다고 믿습니다. 정부는 재생 가능 에너지를 포기하지 않고 함께 협력해야 합니다.”
= NDC. .

“윤정권 정부도 재생에너지 비중을 늘리고 있다.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은 이를 어떻게 하면 가장 비용 효율적이고 한전의 재정적 부담을 줄일 수 있느냐다.”

미국 물가상승률 감소법, CHIPS법, 과학법, 바이든 행정부의 바이오제조 이니셔티브 등으로 예상되는 여파에 대해 거센 비판이 일고 있다.
의원들은 관리들에게 한국의 전략 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미국에서 제안된 법안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정부의 법인세 인하 노력도 ‘부자들을 위한 감세’라며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그러나 관계자들은 이것이 세계적인 추세이며 외국 기업의 한국 시장 진출을 독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부분의 OECD 국가들이 법인세를 낮추고 있고, 한국도 김대중 정부 이후 지속적으로 법인세를 낮추고 있는데, 이전 정부는 예외였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Zhou와 Han은 규제 개혁이 더 많은 일자리와 투자로 “단절 효과”를 일으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목요일 교육·사회·문화 특강으로 기업의 노동고소를 막을 수 있는 ‘노란봉투법’ 등 뜨거운 쟁점을 놓고 야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여당의 갈등이 계속될 전망이다. 노조.
김보경, 아리랑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