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다로·기시다 후미오, 북일 정상회담 개최

집권 자민당의 고노 다로와 기시다 후미오 후보는 토요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일본인 평양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회담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고노 행정개혁상은 “정상회담 없이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기시다 전 LTTE 정책연구회의 의장은 일본이 “정상회담을 포함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들은 일본 전국언론회가 주최한 4명의 후보자 전원 토론회에서 이런 발언을 했다.

다른 후보로는 타카이치 사네 전 내무상과 노다 세이코 당 사무총장 대행이 있다.

Takashi는 대만에 대한 중국의 군사적 압박이 증가함에 따라 가능한 비상 사태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고노는 중국이 대만 침공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만에서 “국제사회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결의를 중국에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시타 총리는 대만 상황에 대해 “우선 각국이 협력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Noda는 일본이 중국과의 강력한 경제적 유대를 고려할 때 대응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잘못된 정보와 과잉 정보가 공존하는 시대, 양질의 저널리즘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합니다.
구독하면 스토리를 제대로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지금 구독

사진 갤러리 (읽으려면 클릭)

READ  미국 법안 초안, s. 한국, '파이브 아이즈' 정보공유 프로그램에 포함될 가능성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