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정식 종전을 위한 ‘정책’ 합의 | 북한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과 북한, 중국, 미국이 6.25전쟁 종전선언을 위한 ‘정책’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1950-53년 전쟁에 대한 대화가 북한의 현재 “반미 경향”에 걸림돌임을 인정했다.

문 대통령은 4일 호주 방문 중 월요일 캔버라에서 연설을 하면서 4개 주요 당사국이 평화 선언에 원칙적으로 동의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미국의 적대감이 북한을 협상의 전제 조건으로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 때문에 우리는 남북한, 북한과 미국 사이의 선언문에 대한 회담을 하기 위해 자리에 앉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더 많은 대화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거의 70년 동안 지속되어 온 ‘불안정한’ 휴전을 끝내는 것이 중요하며, 평화 선언이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 진전 전망을 개선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때 우리는 이것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on] 한반도”라고 말했다.

몇 시간 후 이인영 한국 협력부 장관은 이번 발표를 “평화의 새로운 국면을 위한 돌파구”라고 부르며 북한에 한국의 대화를 수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연합뉴스에 “북한이 그 어느 때보다 열린 대화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올해 단거리 미사일 몇 발을 발사했지만 긴장을 고조시켜 상황을 악화시키지는 않았다.

한국 전쟁은 1953년 7월 휴전으로 끝났지만 평화 협정이 체결되지 않아 남북한은 여전히 ​​기술적으로 전쟁 상태였습니다.

북한과의 포용을 행정부의 주요 특징으로 삼고 있는 문 대통령은 내년 봄 임기가 끝나는 5년 임기를 앞두고 평화협정을 추진하고 있다.

9월에는 UN. 총회 연설에서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영향력 있는 여동생 김유장에게 자신의 노력을 “흥미롭고 좋은” 것으로 묘사할 것을 촉구하면서 전쟁의 공식적 종전을 촉구했다. “.

중국 관리들은 이 계획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으며 한국과 미국은 선언문 초안 작성의 마지막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국이 적대심을 유지하고 있는 동안 북한은 한국에 28,500명의 미군이 주둔하고 있고 평양이 리허설로 간주하는 연례 한미군사훈련을 인용하여 분쟁을 끝내기 위한 회담에 참여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침략입니다.

READ  북한, 9월 28일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

북한이 유엔의 제재를 무시한 채 핵과 탄도미사일을 계속 개발하면서 한·미 공식 평화협정 체결에 대한 지혜가 엇갈리고 있다.

지지자들은 이것이 북한과의 관계를 정상화하고 북한 정권이 교착 상태에 빠진 핵 회담을 재개하도록 부추길 것이라는 세 가지 의견에 동의하지만, 비평가들은 이것이 북한 정권의 도발 행위에 대한 보상과 남한에 미군의 주둔을 위협할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