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과 한국, 300만 명의 관광객 교환을 모색하고 있다.

여행 회의:
양국 대표단은 관광객 증가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그 중 1명은 개인 여행을 트렌드로 꼽았다.

  • By Shelley Chan / 기자

정부와 관광업계 대표들은 어제 신주에서 열린 한 회의에서 대만과 한국이 양국을 오가는 관광객 수를 300만 명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연례 행사에는 교통통신부 차관인 Chen Yinbo(陳彥伯)가 참석했습니다. 관광국장 Zhang Shizhong (張錫聰); 대만 방문자 협회 회장 Yeh Chu Lan (葉菊蘭); 대만 주재 한국대표 정병원;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 윤지숙; 오창희 한국여행사협회 회장

Yeh는 유엔 세계 관광 기구의 데이터를 인용하여 올해 1분기 성장이 예상을 초과한 후 세계 관광이 곧 2019년 수준의 55~70% 사이로 반등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AP

Yeh는 아시아의 관광이 다른 어느 곳보다 느리게 회복되었지만 아시아의 많은 관광지가 점차 여행 제한을 해제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에는 대만과 한국을 오가는 관광객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회의는 양국 관광교류 재개를 위한 좋은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외국인 여행자에 대한 검역 요건을 완화하고 6월 1일부터 관광비자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오 장관은 회담의 주요 목적은 내년에 양국 간 여행자 수를 300만 명으로 늘리는 실질적인 방안을 논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만에는 한국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명소가 많고 그 반대의 경우도 많다면서 양국은 최신 관광 동향을 고려하고 방문객의 방문에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총리는 이 회의에서 포스트 팬데믹 시대 관광 대표자들 간의 실제 회의 개최 기준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국 여행사들의 노력으로 내년에는 300만명, 2023년에는 500만명에 이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관광 산업이 지난 2년 동안 점점 디지털화되어 그룹에 가입하는 것보다 독립적으로 여행하는 것을 선호하는 관광객이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Chen은 관광국이 관광 중점 지역으로 Nantou County의 Sun Moon Lake(日月潭), Alishan(阿里山), Penghu County, North Coast, Northeast Coast 및 East Coast 등 전국 6곳의 경치 좋은 지역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READ  한국은 미군 비용의 13.9 % 증가에 동의

Chen은 “국은 또한 16개의 자전거 트랙을 조직했습니다. “우리는 대만이 해외 방문객을 맞이할 준비가 되었음을 세계에 알리고 싶습니다.”

다른 뉴스에서 Taoyuan International Airport Company는 정부가 입국하는 여행자에 대한 질병 예방 조치를 점진적으로 완화함에 따라 대만 타오위안 국제공항을 오가는 항공 여행객의 수가 올해 거의 2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어제 말했습니다.

공항 운영자는 전염병으로 인해 국내 최대 공항에 도착하는 항공 여행자 수가 2019년 약 4800만 명에서 지난해 약 909000명으로 감소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공항은 전염병 지휘 센터가 격리 요건을 3일로 완화한 후 4일 동안 질병에 대한 자가 모니터링을 시행한 6월 15일 이후로 느리지만 꾸준한 항공 여행객의 귀환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날 공항에 입국한 승객은 10,047명으로 2020년 4월 이후 처음으로 일일 승객 10,000명을 넘었다.

1~5월 여객수송은 53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7.7% 늘었다.

질병 완화 조치로 공항을 이용하는 항공 여행객은 올해 말까지 193만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이 검토됩니다. 기사와 관련된 의견을 보관하십시오. 욕설 및 외설적인 언어, 모든 종류의 인신공격 또는 홍보 및 사용자 차단이 포함된 댓글은 제거됩니다. 최종 결정은 타이페이 타임즈의 재량에 달려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