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일자리 100만개 만들고 싶다” – FG, 한국에 나이지리아인 교육 지원 요청
Economy

“디지털 일자리 100만개 만들고 싶다” – FG, 한국에 나이지리아인 교육 지원 요청

Kashim Chitema 부통령은 나이지리아가 디지털 산업의 젊은이들을 위해 10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올루솔라 아비올라(Olusola Abiola) 부통령실 정보국장은 월요일 성명을 통해 치티마가 한국 대표단을 접견했을 때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윤율 대통령의 특사인 장성민이 단장을 맡았다.

Chitima씨는 나이지리아와 한국은 수년간의 상호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구축된 매우 강력한 양자 관계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나이지리아가 한국과의 관계 강화, 특히 무역 촉진, 기술 이전, 세계 평화 유지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많은 한국 기업들이 주로 석유 및 가스 분야에서 나이지리아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치티마의 말을 인용해 우리의 LNG 트레인 6대는 한국 회사에서 제작했다고 합니다.

“우리는 양국 간의 매우 강력한 관계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특히 제조업과 농업 분야에서 한국으로부터 많은 것을 배워야 합니다. 귀하는 모든 개발도상국이 모방할 가치가 있는 성공 사례입니다.

“몇 년 전인 1950년대와 1960년대에 한국의 GDP는 많은 아프리카 국가들과 맞먹었지만 오늘날 한국은 선진국 중 하나입니다.

“우리는 2030년까지 미국, 러시아, 브라질에서 600만 명의 인재 부족을 포함하여 65%의 글로벌 인재 부족이 발생할 것이기 때문에 기술 분야에서 귀하와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저는 나이지리아가 이러한 인재 부족을 채울 수 있는 독특한 위치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는 젊은 국가이기 때문입니다.

“나이지리아인의 75%가 35세 미만이므로 청소년을 위한 디지털 기술 훈련에 대한 귀하의 파트너십과 지원을 요청합니다.

우리는 디지털 세계에서 백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싶습니다. 인도는 지난해 글로벌 아웃소싱으로 1,200억 달러를 벌어들였으며 우리는 이 부문에서 기회를 활용할 수 있는 독특한 위치에 있습니다.

“우리는 기술이 필요하고 프로세스를 주도할 기술이 필요하며 귀하의 기술은 우리가 채택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새 행정부의 의제에서 Chitima는 안보와 경제 발전이 정부의 관심사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정부는 한국 기업과 다른 외국인 투자자들이 나이지리아에서 사업을 더 쉽게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항상 국제 포럼에서 우리를 지원해 왔으며 우리는 나이지리아에서 활동하는 한국 기업을 지원함으로써 동일한 약속을 하고 있습니다.”

승민은 발언에서 나이지리아의 성공적인 새 정부 출범을 축하했다.

그는 또한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프리카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티누부에게 율의 특별 초청을 전달했습니다.

그는 다양한 분야에서 나이지리아에 대한 조국의 지속적인 지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는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협력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수 있다”고 말했다.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경순은 통찰력 있고 사악한 사상가로, 다양한 음악 장르에 깊은 지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힙스터 문화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그의 스타일은 독특합니다. 그는 베이컨을 좋아하며, 인터넷 세계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보여줍니다. 그의 내성적인 성격은 그의 글에서도 잘 드러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