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테네그로, 미국과 한국이 암호화폐 도주범 인도를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법무부 장관은 수요일 미국과 한국이 발칸 반도 국가에서 체포된 지 불과 며칠 만에 몬테네그로에서 도망친 암호화폐 거물 도권의 인도를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Terraform의 설립자는 지난해 약 400억 달러의 투자자 자금을 몰살시키고 글로벌 암호화폐 시장을 뒤흔든 회사의 극적인 붕괴와 관련된 사기 혐의로 서울과 워싱턴에서 법적 소송에 직면해 있습니다.

권 씨는 지난주 몬테네그로의 수도 포드고리차 공항에서 위조 여행 서류를 소지하고 여행하다 적발돼 일행과 함께 체포됐다.

마르코 코바치 법무장관은 포드고리차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외교사절단과 회담을 가진 뒤 한국이 인도 요청을 넘겼다”며 “미국에서도 도권의 인도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장관은 결국 권씨를 어디로 보낼지에 대한 힌트를 주지 않았다.

장관은 “우리는 범죄인 인도를 요청한 국가가 2개 있다. 다른 국가가 있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향후 싱가포르에서 또 다른 요청이 들어올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어 “국적 등을 고려해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도형(본명 권도형)은 “도주 위험을 이유로” 문서를 위조한 혐의로 동료 감방 동료와 함께 금요일 최대 30일 동안 수감됐다.

권씨는 현재 몬테네그로에서 위조 문서 소지 혐의와 범죄인 인도 가능성에 관한 두 가지 사건에 직면해 있다.

그가 체포된 후 한국은 그의 공식적인 인도를 추구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따르면 미국은 권씨를 “수십억 달러 규모의 암호화폐 자산을 이용한 증권사기 조율” 8개 혐의로 기소했다.

권씨는 지난해 5월 회사가 파산하기 전에 한국에서 싱가포르로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월 한국 검찰은 인터폴에 그를 195개 회원국의 적색 수배 명단에 올리고 여권을 취소해 줄 것을 요청했다.

Kwon의 TerraUSD는 극단적인 가격 변동을 방지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미국 달러와 같은 안정적인 자산에 고정되는 “스테이블코인”으로 마케팅되었습니다.

그러나 TerraUSD는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이었습니다. 자산으로 뒷받침되지 않고 부동 자매 통화인 Luna에만 고정되었습니다.

두 통화는 작년 5월에 자유 낙하를 경험했습니다.

싱가포르 경찰이 권씨가 국내에 없다고 밝히면서 행방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됐다.

READ  세르비아, 한국 꺾고 여자배구 동메달 획득 | 스포츠

몬테네그로 당국은 목요일 권씨와 그의 일행이 두바이행 비행기의 여권 심사 과정에서 “코스타리카에서 온 허위 여행 서류”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몬테네그로 내무부는 이들의 수하물을 수색한 결과 벨기에와 한국에서 온 여행 문서가 드러났고 인터폴 수사 결과 벨기에 문서가 위조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Cryptocurrencies는 FTX 교환의 주요 충돌을 포함하여 최근 일련의 논란 이후 규제 기관의 조사가 강화되었습니다.

암호화폐 부문은 또한 세계 시장을 뒤흔든 일련의 은행 실패 속에서 미국 암호화폐 대출 기관인 실버게이트(Silvergate)와 시그니처(Signature)의 몰락으로 큰 타격을 받았습니다.

str-ds/giv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