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새 북한인권특사 지명 – 외교관

태평양 너머의 전망 | 외교 | 동아시아

6년 동안 공석이었던 미국은 마침내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룰 후보를 갖게 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북한인권특사로 줄리 터너를 지명했다고 성명이 밝혔습니다. 출시된 월요일 백악관에서.

확정되면 직업 외교관인 터너가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루는 대사를 맡게 된다. 그 자리는 트럼프 행정부 전체와 바이든 임기 중반까지 6년 동안 공석이었습니다.

공석이 긴 만큼 평양의 반발도 거세다. 인권 침해로 더 심하게 고발당한 사람 – 누가 그들은 국경을 넘으려는 사람들을 쏜다 팬데믹 기간 동안부터 장기 보고서까지 강제 수용소에서의 고문 및 자의적 구금 북한은 이러한 주장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대신 미국과 유엔이 부과한 경제 제재가 북한 주민들의 삶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비난합니다. 과거의 반응으로 볼 때 북한은 미국이 인권 보호를 공개적으로 촉구하면 분노로 반응할 가능성이 높다.

로버트 킹이 2017년 1월 직무를 마친 이후 북한인권특사직은 공석으로 남아있다. 대북특사. 한국의 인권 문제.

아마도 트럼프는 김정은 위원장과의 외교 기간 동안 북한 정권을 동요시키지 않으려고 했을 것이다. 그러나 2019년 2월 트럼프와 김정은의 하노이 회담 결렬로 북핵 협상이 결렬된 이후에도 트럼프 행정부는 그 자리에 외교관을 임명하는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이 기사를 즐겼습니까? 전체 액세스에 가입하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한 달에 단돈 5달러.

마찬가지로 문재인 전 대통령은 2017년부터 2022년까지 임기 동안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를 임명하지 않았다. 북한의 인권 문제. 그러나 임명이 의무사항은 아니어서 문 대통령도 재임 기간 공석으로 유지했다. 초대 대북인권국제협력대사는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9월 임명돼 1년간 재직한 이종훈이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4개월 만에 이신화를 북한 인권 국제협력 대사로 위촉했다. 터너가 미 상원의 대북인권특사로 확정되면 한미 양국은 대북 인권개선 촉구를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READ  전체: 이 총리 외교심의회 인터뷰

지금까지의 바이든과 윤의 대북정책을 바탕으로 북한의 비핵화와 북한의 열악한 인권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 두 갈래로 접근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북한이 남한 및 미국과 대화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밝힌 것처럼 세계에서 가장 고립된 국가 중 하나인 북한의 인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북한의 선택권은 여전히 ​​심각하게 제한될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