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 의심 사망자 15명 보고

서울, 한국 (AP) – 북한이 국내 최초의 COVID-19 발병을 진압하기 위해 100만 명이 넘는 보건 및 기타 인력을 동원함에 따라 15명의 추가 사망자와 수십만 명의 독감 유사 증상 환자를 확인했습니다. 국영 언론은 일요일에 보도했습니다.

북한이 2년 넘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없었다는 주장을 펼쳤지만, 코로나19 발병 이후 첫 환자를 발견했다고 목요일 발표했다.

독감이 4월 말부터 전국적으로 “폭발적으로” 퍼졌다고 말했지만, 얼마나 많은 COVID-19 사례를 감지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다수의 코로나19 환자를 검사하는 데 필요한 진단 도구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한다.

일요일 발표된 추가 사망자 수는 국내에서 보고된 독감 관련 사망자 수를 42명으로 늘렸습니다.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추가로 296,180명의 독감 유사 증상이 나타나 총 820,620명이 되었다고 보고했다.

북한의 2600만 인구 대부분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 접종을 받지 않았고 수십 년 동안 공중 보건 시스템이 혼란에 빠진 것으로 믿어지기 때문에 이 분화는 북한의 인도적 위기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백신, 의약품, 기타 의료용품을 보내면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북한은 목요일부터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전국적인 봉쇄령을 내렸다. 유엔은 휴전 관련 국경 공격, 핵 프로그램 및 자체 관리 잘못을 요구합니다 관측통들은 최근 몇 년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나라의 약한 경제가 제재로 인한 대외 무역의 급격한 감소로 인해 더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토요일 분화한 회담에서 이번 화산 폭발을 역사적인 ‘중대봉기’로 묘사하고 가능한 한 빨리 화산이 폭발할 수 있도록 정부와 인민의 단결을 촉구했다.

KCNA는 일요일에 13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병자를 진단하고 치료하며 공중 보건 의식을 높이는 데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독감에 걸린 모든 사람과 비정상적인 증상이 있는 모든 사람을 격리하고 치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CNA에 따르면 국가 비상 예방 센터를 인용하여 KCNA에 따르면 증상이 있는 사람들 중 496,030명이 회복되었으며 토요일까지 324,4550명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READ  김정은 "한미동맹 훈련 또 긴장할 것" 경고

국영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다른 북한 고위 관리들이 전염병 퇴치를 지원하기 위해 개인 비축 마약을 기부하고 있다고 합니다. 김 위원장은 토요일 회의에서 국가가 화산 폭발을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표명하면서 대부분의 교류가 고립된 지역사회 내에서 이루어지며 지역에서 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