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AI 기술 활용한 첨단 번역기 개발: 캠페인 스토어

서울, 10월 (연합뉴스) 북한이 인공지능 기반 번역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3일 조선중앙통신이 3일 밝혔다.

캠페인 사이트 DBRK투데이는 김일성종합대학 AI연구소의 연구성과를 소개하고 룡마라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번역 서비스 시스템을 개발, 도입했다.

Ryongma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7개 언어를 번역 정확도로 처리하도록 설계되었으며, 특히 처음 3개 언어는 “거의 전문가 수준”입니다.

실용성을 높이기 위해 번역 속도가 3배 빨라졌다고 합니다.

연구소는 사회과학에서 자연과학으로 응용영역을 확대하고, 북한말을 처리하는 음성인식 프로그램인 ‘룡남선’을 개발했다.

북한이 인공지능(AI)·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첨단기술 역량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초등학교 교육 등을 위해 이러한 프로그램을 채택했습니다.

READ  한국의 집회에서 이스라엘의 가자 폭격 요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