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COVID-19 혐의에 대한 외부 의심 속에서 제한 완화 조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다른 고위 관리들이 일요일 회의에서 엄격한 방역 제한에 대한 검토를 논의했다고 국영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북한 정치국 회의에서의 논의는 식량과 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로 이달의 오미크론 발병을 수용한 후 부과된 일련의 엄격한 제한을 곧 완화할 것임을 시사합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을 비롯한 정치국 위원들이 “전국적으로 통제되고 개선되고 있는 전염병 상황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현재의 안정적인 방역 상황에 비추어 방역수칙과 지침의 효과적이고 신속한 조정과 적용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일요일에 발열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89,500명 추가로 보고되어 국내 총 감염자 수가 340만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다른 사망자가 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금요일에 보고된 가장 최근에 보고된 사망자 수는 69명으로 사망률을 0.002%로 설정했는데 이는 COVID-19와의 싸움에서 선진국을 포함한 다른 어떤 국가에서도 보고되지 않은 매우 낮은 수치입니다.

전신 의료복을 입은 사람들이 약을 가지고 카운터에서 일합니다.
북한 주민들은 대부분 취약하다.(로이터: 교도통신, 파일)

많은 외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국내에서 김 위원장에 대한 정치적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사망률을 과소평가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합니다.

북한은 2600만 인구가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지 않고 중환자를 치료할 능력이 없기 때문에 더 많은 사망자를 냈어야 했다고 말합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주민에 대한 내부 통제를 강화하기 위해 이전의 발열 사례를 과장했을 수 있다고 의심합니다.

북한은 5월 12일 오미크론 발병 이후 하루 발열 증상만 보고하고 있고, 코로나19 환자는 보고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많은 외부 보건 전문가들은 보고된 발열 사례의 대부분을 COVID-19로 보고 있으며, 북한 당국이 다른 유행성 전염병에 의한 발열과 증상을 구별하는 방법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발병으로 북한은 전국적인 봉쇄령을 내려 모든 작업 단위와 주택을 서로 격리하고 한 지역에서 다른 지역으로의 이동을 금지했습니다.

READ  곡물 수입 가격 더 상승: 연구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