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최고 핵 협상가가 워싱턴에 도착합니다. 한국에 대한 회담을 위해

[워싱턴=신화/뉴시스]29일(현지시간) 한국의 주한 핵대사가 북한과의 대화 재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일요일 이곳에 도착했다.

지난주 정 김의 서울 방문에 이어 큐-듀크의 워싱턴 방문은 없었다.

노 대통령은 방미 이유에 대해 “지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재개하는 중요한 시점에 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는 지난주에 서울에서 김상 특사님과의 논의를 계속하기 위해 워싱턴에 왔습니다.”

그는 워싱턴에 도착한 뒤 기자들에게 “미국을 방문하는 동안 북핵 문제를 포함해 한반도와 관련된 다양한 문제에 대해 미국 정부 관계자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

서울 외교부는 앞서 노아가 국무부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을 만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2019년 2월 하노이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뒤 비핵화 협상에서 탈퇴했다.

트럼프와 김 위원장은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처음 만나 북미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평양은 지난 1월 집권한 이후 지오 바이든 행정부를 보이콧했으며, 한미는 이달 정기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할 것을 “심각한 안보 위기”라고 경고했다.

방북 기간 동안 미국의 대북특별대표는 남한과 함께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노 대변인은 “북한과 다양한 분야에서 인도적 협력을 이행하기 위해 미국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주한 한국대사가 수요일에 귀국합니다.

READ  북한 경고 : 제 3 차 세계 대전, 김정은 '핵 활동 지속'우려 |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