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한 영화감독들은 한국 영화의 세계적인 성공을 위해 저작권법이 바뀌어야 한다고 말한다

유지태가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유정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더불어민주당이 공동 주최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

한국영화감독협회 회원들은 수요일 국회 의원사옥에 모여 영화인들의 작품에 공정한 보상을 하고 한국 영화가 더 큰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현행 저작권법을 개정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논의했다.

이 행사는 DGK와 더불어민주당 유정주 의원이 공동 주최했다.

회의 시작과 함께 현재 로스엔젤레스에 있는 박찬욱 감독이 화상회의에 참석해 저작권법 개정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박 의원은 “수정된 저작권법이 조속히 통과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그래야만 국내 창작자들이 세계적 수준의 환경에서 활동할 수 있을 것입니다. 법안을 끝까지 지지하겠습니다.”

저는 38명의 의원과 함께 수정 법안을 제안했습니다. 적은 수는 아닙니다. Yu는 “우리는 법안의 통과를 지지하기 위해 이 회의를 개최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김종현 변호사는 현행법상 영상저작물에 대한 권리는 “특별히 명시되지 않는 한 영화제작자에게 이전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되어 있어 창작자의 참여권은 포함되어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뒤.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각각 1000만 관객을 돌파한 1000만 관객을 돌파한 5명의 감독(윤지균, 김한민, 김용화, 강지규, 강윤성)이 경험담을 나눴다.

왼쪽부터 김한민, 윤지균, 강윤성, 강지규, 김영상이 DGK와 더불어민주당 유정주 의원이 주최한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한국, 수요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합)

왼쪽부터 김한민, 윤지균, 강윤성, 강지규, 김영상이 DGK와 더불어민주당 유정주 의원이 주최한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한국, 수요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합)

세션은 감독 겸 배우 유지태를 비롯해 박홍균, 홍익표, 도종환 등 여러 감독과 작가, 국회의원들이 사회를 맡았다.

“이번 일로 1, 2차 작업을 마치고 흥행에 실패했던 때가 떠올랐다. ‘화살표 전쟁’ 작업을 하던 중이었다. 당시 이전 영화들이 케이블 채널을 통해 방송되었는데 ‘누가’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난다. 그걸로 돈을 벌까?”’ 김한민은 “돈이 절실히 필요해서 잘 활용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신임 이사들이 모두 재정적으로 우수한 것은 아니며 개정된 법안의 약간의 지원이 의미 있는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DGK가 500명의 영화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의 연봉이 평균 1000만원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어떤 감독들은 많은 돈을 벌지만,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습니다. 윤 의원은 “개정된 법안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READ  BIFF는 Unlyly Place: On Paddleboards에서 영화 감상 경험을 제공합니다.

원장은 개정안을 통해 환경을 개선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말했다. “한국 콘텐츠는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었고 이러한 성장을 유지하려면 의욕적이고 재능 있는 많은 사람들을 유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영화 제작자들은 1~2년(약 10년) 동안 대본을 개발하고 집필합니다. 그런 다음 우리가 미래의 모든 프로덕션 왕을 넘겨준다는 계약에 서명할 때. 그것은 내가 한 모든 노력과 같습니다. 강윤성은 일괄 판매한다”며 “계약금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작년에 DGK에서 전화해서 받아야 할 로열티가 있다고 해서 만났는데 프랑스 방송사에서 내 영화를 방송한다고 해서 그 댓가로 내 영화를 방송한다고 하더라. 내 인생에서 처음이다. 그런 돈이 있어요. “나는 그런 환경에서 일하는 프랑스와 유럽의 다른 지역의 창작자들이 부러웠다.”

“운이 좋았습니다. 제 히트작 중 2편인 ‘200파운드 뷰티’와 ‘Take Off’의 노래도 큰 히트를 쳤습니다. 두 영화의 음악 감독이었던 제 친구는 KMCA가 그들의 권리를 위해 싸웠다고 말했습니다. 그 결과 영화가 방송될 때마다 또는 노래방에서 누군가가 노래를 불러줄 때마다 로열티를 걷게 됐다”고 김용화는 말했다.

그는 부러워하는 것은 친구가 아니라 그를 지지하는 협회가 있다는 사실을 덧붙였다.

그는 “KFC가 영화인을 위한 영화개발기금을 사용하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그에게 표시된 돈은 영화관에서 지불합니다. 현행법에 따르면 한국영화의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티켓 판매액의 3%를 한국영화진흥재단에 기부해야 한다.

배우 유지태는 “영화인에게 지속 가능한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간단히 말하며 마무리했다.

그는 “감독과 작가가 배달 일이나 알바를 하지 않아도 되는 환경을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By 송승현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