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변동성으로 인한 IPO 시장 약세

서울 명동 하나은행 본점의 원/달러 환율을 보여주는 코스피 차트 화면(연합뉴스)

상반기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국내 기업공개(IPO) 시장이 지난 7월부터 낮은 이윤율에 시달리고 있다고 시장 소식통이 일요일 밝혔다.

한국증권거래소에 따르면 7월~금요일 공모로 매각된 40개 기업의 주가는 평균 27.5% 올랐다. 올해 1분기와 2분기에 상장된 52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 53.8%와 비교하면 거의 절반 수준이다.

롯데렌탈의 렌터카 업체 롯데그룹의 주가는 입찰가보다 22.1%, 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사 SD 바이오센서와 게임 대기업 크래프트튼의 주가는 각각 9.6%, 2% 하락했다.

업계에 따르면 7월 이후 ‘따상’을 완성한 신규 상장사는 7개에 불과하다. 따상은 한국말로 “이중 상승”을 의미하는 현지 시장 속어로, 상장 첫날 하루 최고가에 도달한 주식을 설명합니다. 19개의 상장 기업이 상반기에 이러한 성공을 누렸습니다.

시장 관계자들은 최근 상장사의 밸류에이션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최근 시장 변동성으로 인해 IPO 시장의 투자심리가 흐려졌다고 말하고 있다.

한국의 주요 증권 거래소인 코스피와 코스닥은 10월 1일부터 22일까지 지수가 1% 이상 하락하거나 상승하면서 각각 6영업일과 8영업일을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신주 인수가 여전히 최고의 투자 옵션이라고 말합니다.

오광용 애널리스트는 “카카오페이 등 초대형 딜이 4분기 시장에 본격적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투자자들은 신규 주식과 펀드가 공모가와 비교했을 때 결국 이익을 볼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영증권은 보고서에서 밝혔다.

By 변혜진 ([email protected])

READ  호주와 한국은 중간에 패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