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하키: 인도, 파키스탄과 타이틀 방어 시작 | 스포츠 뉴스

자카르타: 홀더스 인디아(Holders India)가 2018년 아시안 게임과 같은 장소인 이곳 GBK 아레나(GBK Arena)에서 월요일 최대 라이벌 파키스탄과의 치열한 대결로 아시안컵 하키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개막일에는 2주 전 태국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예선에서 성공을 노리고 있는 오만과 말레이시아가, B조에서 AFC 챔피언스컵을 보유한 한국과 방글라데시가 맞붙는다. 아시안게임 우승국인 일본과 개최국 인도네시아가 맞붙는다.

월드컵 예선이기도 한 지난 대륙대회에서는 인도가 다카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말레이시아를 2-1로 꺾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토너먼트에서 각각 3번씩 우승했으며 한국은 이전 10개 대회에서 4번의 우승을 차지하며 가장 성공적인 팀이었습니다.

인도는 경험 많은 비렌드라 라크라(Birendra Lakra)를 주장으로, SV 수닐(SV Sunil)을 부 주장으로 두는 유소년 대표팀을 임명했고, 도쿄올림픽 슈퍼스타 심란짓 싱(Simranjit Singh)이 부상으로 오랜만에 복귀했다. 원래 팀을 이끌도록 선발된 Rubinder Pal Singh는 부상으로 인해 제외되었습니다. 그는 두 번의 올림픽 팀을 이끌고 전 주장인 Sardar Singh를 코치로 맡을 것입니다.

파키스탄과의 충돌 직전에 Lakra와 Sunil은 고압력 경기에서 청소년들을 지도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파키스탄을 상대로) 압박감은 항상 존재합니다. 파키스탄과의 경기는 항상 고된 노력입니다. 선배로서 우리는 어린 선수들이 압박을 받을 것이기 때문에 너무 흥분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그것을 정상적인 경기로 간주해야 합니다.” 선일이 말했다.

라크라는 “두 팀 모두 어리다. 우리에게는 매 경기 출전하는 것이 중요하다. 경기력이 좋으면 반드시 결과가 나온다. 우리가 잘하면 자신감도 높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선일은 팀이 서로 동등하다는 점을 강조했고, 날씨가 좋은 날에는 누구든지 어떤 팀도 화나게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어떤 팀도 가볍게 볼 수 없습니다. 모두가 내년 월드컵에서 그리고 디펜딩 챔피언으로 자리를 잡기 위해 여기에 있습니다. 우리의 초점은 더 잘하는 것입니다.

READ  한국, 노동자에게 추가 선량 허용 | 뉴스, 스포츠, 채용 정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