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임시 주방 밖에서 한국은 선수들에게 고향의 맛을 제공합니다

일본 우리야스(URYASU), 7월 20일 (연합) —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들이 숙소 근처 호텔에 지어진 임시 주방 덕분에 일본에 머무는 동안 고향의 맛을 느낄 수 있다.

대한체육회(KSOC)는 선수촌에서 차로 약 20분 거리에 있는 도쿄 동쪽 치바현 우라야스시에 있는 헤나호텔에 급식소를 마련했다.

100개짜리 호텔의 주방은 2주 이상의 대회 기간 동안 대표단을 위해 음식을 준비하기에는 너무 협소했기 때문에 KSOC는 주차장에 3개의 용기를 설치하여 요리사가 깡통에 담아 하루 3번 선수들에게 배달할 식사를 준비했습니다. .

한국은 2011년 3월 쓰나미로 촉발된 원자력 발전소의 멜트다운 이후 높은 수준의 방사능에 노출된 일본 지역인 후쿠시마의 음식에 대한 우려로 선수들에게만 식사를 제공합니다.

일본은 올림픽 식량 프로그램에서 탈퇴하고 자체 식량을 제공하기로 한 한국의 결정을 기권했지만, 올림픽에서 그렇게 하는 것은 한국에게 새로운 것이 아닙니다.

NOC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부터 올림픽 선수들에게 한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당시 케이터링을 담당한 국가훈련소 정논조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선수들에게 양질의 식사를 제공하는 것이 우리의 최우선 목표”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함께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KSOC는 영양사, 식품검사원, 셰프 14명으로 구성된 팀을 파견했다. KSOC 직원 8명과 계약직 4명이 상주해 관리, 예약, 배송, 검역을 총괄하고 있다.

스태프는 일본의 대유행 속에서 COVID-19 감염의 위험을 피하기 위해 전체 올림픽 기간을 호텔에서 보낼 것입니다.

정 장관은 “여기서 감염자가 있으면 호텔을 폐쇄해야 하고 더 이상 선수들에게 식사를 준비할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 “여기서 우리 모두는 강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우리는 올림픽 기간 동안 한식을 제공할 수 있기를 원합니다.”

도시락을 실은 트럭은 오전 6시 30분, 10시 30분, 4시 30분에 호텔을 출발합니다. 25개 종목의 관계자와 선수들은 하루 평균 425상자인 8,500개의 식사를 주문했습니다.

삶은 닭다리, 롤 오믈렛, 매운 돼지고기 튀김이 점심으로 깡통에 들어 있었습니다.

KSOC는 한국에서 발효 소스와 반찬을 가져 왔습니다. 신선한 야채를 위해 후쿠시마와 주변 8개 현 이외의 지역에서 생산된 현지 재료를 구입합니다. 육류의 경우 KSOC는 뉴질랜드와 호주산 제품만을 취급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