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회장, 유니콘 만드는 스타트업 적극 지원 약속

윤석열 사장이 30일 서울 용산사옥에서 지난달 CES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스타트업 그래핀스퀘어가 개발한 가상 모닥불을 선보이고 있다. [YONHAP]

윤석열 회장이 스타트업이 글로벌 메이저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지난달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서 혁신상을 받은 국내 스타트업 대표 40여 명과의 간담회에서 윤 대표는 목요일 이렇게 말했다.

윤 차관은 “정부는 과학기술, 디지털 분야 혁신 스타트업이 많이 생겨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유니콘은 일반적으로 가치가 10억 달러 이상인 회사로 간주됩니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도트패드를 만들어 CES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닷이 초청됐다.

기타에는 전자 자가 청소 기술이 적용된 감시 카메라로 수상한 Microsystems, 블록체인에서 공개 투표 앱을 개발한 Zkrypto, 그래핀에서 열을 생성하는 가상 벽난로를 만든 Graphene Square가 포함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올해 미국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에는 한국 기업 469개가 참가했다.

혁신상을 받은 제품은 181개로 지난해 139개에 이어 역대 최고 기록이다.

그리고 최우수상 23명 중 12명이 한국인이었다. 미국은 4개, 일본과 독일은 각각 2개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미래 생존과 경쟁력은 최신 과학기술과 디지털 혁신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표는 이러한 스타트업들이 보여주는 기술이 세상 사람들에게 자유를 확장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과기정통부는 정부가 2027년까지 15조원을 투입해 최소 10개 스타트업을 유니콘 기업으로 키우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올해는 정부 R&D 예산의 8.1%인 2조5000억원을 스타트업 스케일링에 투입한다. 내년에는 이 예산이 3조5000억원으로 늘어난다.

윤 총장은 특히 아랍에미리트(UAE)와 스위스 다보스(Davos)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뒤 한국의 과학기술을 강조해왔다.

여행 후 그의 첫 만남 중 하나는 1월 25일 젊은 과학자들과의 만남이었습니다. 화요일에는 정부의 훈련회가 열리는 경북 구미로 내려갔다.

이호정 기자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