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제재에 한국이 큰 타격을 입었다.

사진은 윤강현 이란 주재 한국대사가 이란 ILNA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말하고 있다.

주이란 한국대사는 3년 넘게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 이란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면서, 한국이 미국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이란과의 무역 및 에너지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윤강현 부사장은 2018년 미국 정부가 이란 핵 프로그램에 대한 국제 협정을 파기한 후 미국이 이란 제재를 결정한 이후 한국 석유화학 업종이 큰 타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ILNA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석유 산업이 이란산 원유 공급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면서 제재가 부과되기 전에는 이란산 원유의 특별한 품질이 이들 산업에 바람직했다고 덧붙였다.

대사는 그의 논평을 번역한 페르시아어 번역에서 “우리는 문제가 빨리 해결되어 이란에서 필요한 석유를 다시 수입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는 모두에게 좋은 일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2015년 핵 합의를 갱신하기 위해 이란과 세계 강대국 사이에 진행 중인 회담이 끝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리들은 자금이 적시에 반환되지 않았기 때문에 금지된 금융 문제가 이란에 불만을 일으키면 이란이 한국과의 모든 에너지 및 무역 관계를 재고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나 은 장관은 한국이 미국의 이란 제재를 자신의 의지와 달리 강제로 따를 수밖에 없고, 한국은 여전히 ​​이란을 중동에서 가장 중요한 파트너로 간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READ  테이크 아웃 리뷰 : 한국 프라이드 치킨 서울 식사 만족-Will Medcoff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