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터 섬 화재로 유명한 모아이 동상에 ‘회복할 수 없는’ 피해 | 칠레

당국은 이스터 섬 일부를 집어삼킨 산불이 모아이로 알려진 거대한 조각 석상 일부를 태웠다고 말했습니다.

이 화재는 섬의 서해안에서 3,500km(2,175마일) 떨어진 라파누이 국립공원을 집어삼킨 것으로 알려졌다. 칠레고고학 유적지에 “회복할 수 없는” 손상을 입힙니다.

국립공원은 성명에서 “습지와 모아이 지역을 포함하는 라노 라라쿠 지역에서 100헥타르(247에이커) 이상이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성명 목요일 그녀의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문화유산 차관인 카롤리나 페레즈는 칠레 서해안에서 3,500킬로미터(2,17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이 섬이 월요일 이후 황폐화됐다고 말했다.

라파 누이는 그 이상을 가지고 있습니다. 1000개의 석상 거대한 머리는 13세기에 처음으로 섬의 원주민이 조각한 것으로 믿어집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라노 라라쿠 화산 주변 지역이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 지역에는 수백 개의 모아이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조각을 조각하는 데 사용된 돌이 추출되는 채석장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라노 라라쿠 화산 주변 지역이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Rapanui Municipality/AFP/게티 이미지

공원 관리 및 유지를 담당하는 Ma’u Henua 커뮤니티 매니저인 Eric Tepano는 피해가 “회복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모아이는 완전히 타버렸고 불의 영향을 볼 수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지역 라디오에 따르면 이스터 섬 시장인 Pedro Edmunds Bawa는 화재가 “사고가 아니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디오 보타 “라파누이의 모든 화재는 인간에 의해 발생합니다.”

“화재로 인한 피해는 되돌릴 수 없습니다.”라고 Edmunds Bawa가 덧붙였습니다. “원래의 상징적인 돌파쇄는 아무리 많은 돈을 투자해도 복구할 수 없습니다.”

공원은 “자원봉사자 부족”이 관리들의 화재 진압 능력을 방해했다고 말했다. 사이트의 전체 피해는 아직 평가되지 않았습니다.

이번 화재는 코로나19로 2년 동안 폐쇄됐던 섬이 8월 5일 관광을 재개한 지 3개월 만에 발생했다.

10월 6일 칠레 이스터 섬의 라파누이 국립공원 계곡에서 연기가 보인다.
10월 6일 칠레 이스터 섬의 라파누이 국립공원 계곡에서 연기가 보인다. 사진: Rapanui Municipality/AFP/게티 이미지

대유행 이전에 관광이 주요 생계 수단인 이스터 섬은 매일 2편의 항공편으로 연간 160,000명의 방문객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칠레에 들어오면서 관광 활동이 완전히 중단되었습니다.

이 섬은 1888년 칠레에 합병되기 전에 오랫동안 폴리네시아인이 거주해 왔습니다. 이 유적은 폴리네시아 이스터 섬 사람들의 살아있는 조상을 나타내는 것으로 여겨지며 한때 의식 활동과 관련되어 지역 사회의 중심지를 형성했습니다.

READ  일본 코로나 바이러스의 기적적인 변화는 전문가들을 당황시킨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