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 노동자들은 전염병 속에서 더 심각한 경제적 어려움과 차별에 직면

2021년 3월 11일 경북 경산시 야외 코로나19 검사소에서 이주노동자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

10월 11일 서울(코리아베이스와이어)최근 연구에 따르면 한국의 이주노동자들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경제적 어려움과 차별을 겪고 있다.

심미성 전남대 교수와 박지현 평택대 교수는 지난해 직장에서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외국인 노동자 7명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성 6명, 여성 1명으로 구성된 7명의 이주노동자는 방글라데시, 베트남, 러시아 등 다양한 나라에서 왔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34.4세, 평균 7.7세로 한국에서 살았다.

인터뷰에 응한 모든 사람들은 코로나19로 인해 다양한 소득 수단이 줄어들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수입이 적어서 비자를 연장하거나 갱신할 수 있는 자격을 유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이후, 그들은 지역 주민들로부터 부정적인 또래 압력을 경험한 후 집을 떠나는 것에 좌절했습니다.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병원에서도 거부당했다.

이들은 한국에서 5년 넘게 살면서 세금을 냈지만 각종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됐다.

장리나 ([email protected])


READ  TvN의 "예기치 않은 사업"이 최고 등급으로 마무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