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

인도 하키팀, 타이틀에 집중하며 한국으로 출발 | 하키 뉴스

벵갈루루 – AFC 챔피언스컵 우승을 앞두고 인도 여자하키 대표팀이 화요일 오후 벵갈루루의 켐페고우다 국제공항을 통해 동해로 출국했다.
12월 5일부터 12일까지 예정된 이 토너먼트에서는 인도가 중국, 한국, 일본, 태국, 말레이시아와 풀 경기를 치릅니다.
인도는 12월 5일 태국과 개막전을, 12월 6일 말레이시아와, 12월 8일 한국과 3차전을 갖는다.

인도는 12월 9일 중국, 12월 11일 일본과 경기를 치른다. 결승전은 12월 12일 풀 1위팀과 2위 팀의 대결이다.
벵갈루루에서 재활을 하고 있는 라니의 부재로 출발 전 팀의 설렘을 드러낸 캡틴 사비타는 “팀 전체가 들떠 있는 건 당연하다. 올림픽 이후 첫 대회이고 우리가 해야 할 책임감이 있다”고 말했다. 토너먼트에서 잘.”
그녀는 하키 인디아에 보낸 성명에서 “우리 팀의 일부로 국제 데뷔를 하고 이 쇼를 기대하고 있는 어린 선수들이 꽤 있다”고 말했다.
“우리가 최고 수준의 팀으로 진출한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그 명성이 추가적인 압박을 가하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기본에 충실하고 우리가 계획한 모든 것이 올바르게 실행되도록 하고 싶습니다. 한국은 홈에서 이기기 힘든데 지난 대회에서도 결승전에 가까웠고 이번에도 그들이 우리에게 도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림픽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것에 영광을 돌립니다. 그녀는 이것이 다음 시즌의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경험 많은 수비수는 “도쿄에서 기대를 뛰어넘는 것에 안주할 수 없다. AFC 챔피언스컵에서 새로운 출발을 할 것이며 여기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 내년 바쁜 시즌을 앞두고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분노와 겸손, 이 두 가지 대조적인 감정을 동시에 갖고 있는 독고 춘희는 뛰어난 작가입니다. 그는 커피를 사랑하며,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기법을 사용하여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그의 소셜 미디어 전문가로서의 실력은 눈부시게 빛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