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인도 팀은 파키스탄과의 AFC 아시안컵 하키 개막전에서 압박감을 이겨내야 합니다.

인도의 두 번째 남자 하키 대표팀은 월요일 아시안컵에서 최대 라이벌인 파키스탄을 상대로 타이틀 방어를 시작하면서 압력에 우아하게 대처해야 할 것입니다.

파키스탄은 토너먼트에서 꽤 많은 새로운 얼굴을 소개했지만, 인도는 도쿄 올림픽 이후 은퇴한 베테랑 Birendra Lakra가 이끄는 A-팀으로 대표될 것입니다.

인도에게 아시안컵은 내년 버밍엄 영연방 게임과 도쿄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개최국으로 선정되는 내년 FIH 월드컵을 포함해 바쁜 시즌을 앞두고 벤치에서 자신의 힘을 테스트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합니다.

한편 파키스탄은 2023년 부바네스와르 월드컵을 할인하기 위해 이번 대회를 고려하고 있다. 아시아의 상위 3개 팀은 1월 결승전에 바로 진출할 수 있습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각각 3차례 아시안컵 우승을 차지했다.

인도는 2017년 다카 결승전에서 말레이시아를 꺾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원래는 전 주장 Sardar Singh, 도쿄 올림픽 동메달리스트 Rubinder Pal Singh가 이끄는 20인 인도 팀을 이끌 예정이었습니다. 이 선수도 은퇴했지만 손목 부상으로 토너먼트에 출전하지 못했습니다.

인도 팀에는 은퇴 후 복귀한 또 다른 베테랑 VSV 수닐이 포함되어 있으며 필드에서 중요한 자산입니다.

부상으로 도쿄올림픽 대표팀에 결장한 수닐이 라크라의 대리인으로 나선다.

인도 팀은 Yashdeep Siwach, Abhisek Lakra, Manjeet, Vishnukant Singh 및 Uttam Singh를 포함하여 인도 데뷔를 할 최대 10명의 선수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들은 모두 주니어 월드컵의 일부였습니다.

이 외에도 Marisurin Sackthivel, Shesh Gowda BM, Pawan Rajbar, Abran Sudev 및 S Karthy와 같은 새로운 선수도 포함되어 있으며 Sardar가 이 선수들을 어떻게 활용하는지 두고 봐야 합니다.

신규 이민자들은 내셔널스가 선택하고 Graham Reed 감독이 절차를 면밀히 따를 것이기 때문에 아시안컵에서의 좋은 외출이 커먼웰스 게임 팀의 문을 열 수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인도의 경우 도쿄올림픽 대표팀의 일원이었던 심란짓 싱이 오랜 부상 끝에 공격진에 복귀할 예정이다.

그러나 약혼에서 후배들을 안내할 책임은 소수의 선배들에게 있습니다.

“(압박) (파키스탄 경기에서) 항상 존재합니다. 파키스탄과의 모든 경기는 항상 요금이 부과됩니다. 하지만 선배들이 되어서 너무 흥분하면 후배들이 압박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많이 즐겨야 합니다. “라고 인도 부주장 수닐이 말했다. 정상적인 경기다.”

READ  북한, 쌀 부족에 군 비축량 공개

“쉬운 대회는 아니지만 우리가 계획한 대로 플레이한다면 우리는 이길 수 있습니다. 우리는 젊은이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지도하고 동반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의 어깨에 큰 책임이 있습니다.” 파키스탄은 신임 감독 지그프리트 에크만(Siegfried Eckmann)이 이끄는 유럽 혼성 순방을 마치고 이번 대회를 앞두고 있다. 5경기(네덜란드-스페인 2경기, 벨기에 1경기)를 치러 두 번이나 이겼다.

양 팀 모두 어린 선수들이 있는 상황에서 선수들이 잔디 위에서 자신의 감정과 감정을 어떻게 조절하는지 지켜봐야 합니다.

파키스탄에 이어 인도는 화요일 A조 2차전에서 일본과 경기를 치르고 5월 26일에는 인도네시아와 맞붙는다.

말레이시아, 한국, 오만, 방글라데시는 B조에 속한다.

개막일 다른 경기에서는 말레이시아와 오만, 한국과 방글라데시 B조, 일본과 A조 인도네시아가 맞붙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