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사회주의부녀동맹은 실크누에고치 생산량 쿼터를 맡는다.

최근 북한 당국이 실크 누에고치 생산 할당량을 부여한 후 조선사회주의여성동맹 회원들은 완전히 불만을 품고 있다.

북한은 이미 전업주부들로 구성된 조직원들을 농촌과 건설현장에 동원하고 있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목요일 데일리NK에 “북한이 8월 초부터 누에고치 생산을 시작하면서 9월 말부터 조합원 1인당 누에고치 1kg씩을 나눠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일을 촉발시키면 길드원들이 급히 고치를 생산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오랜 길드원들은 매년 9월 자신이 생산한 고치를 조직에 기부해야 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와 농촌 강제 노동으로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로 함경북도 회령시 새별시와 온선시에서 조합원들이 개별계약을 하여 누에고치를 생산하였다. 더군다나 이들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누에를 키우는 것 외에도 각종 사회사업에 동원되고 있다.

“에 따르면 [the government’s] 해마다 스스로 뽕밭을 확보하거나 조성해 달라는 노동조합은 조합원들에게 누에알을 나눠주고 누에고치 생산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뽕나무를 가꾸고 가꾸어서는 살기가 어렵기 때문에 뽕나무 밭을 확보하고 조성하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황하이 북부의 실크 누에고치 생산 농장. / 사진: 노동신문 – 뉴스1

누에고치 생산은 길드원들이 감히 거부할 수 없는 정부의 과업이기 때문에 누에를 직접 돌볼 수 없는 여성들이 누에를 기르기 위해 다른 사람들에게 돈을 지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사업을 하는 조합원이나 부유한 조합원들이 국정과제를 귀찮게 여겨 고군분투하는 조합원들에게 누에고치 자금을 맡기고 일한 만큼 급여를 지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길드원들은 누에고치 생산을 맡게 된 도심 한복판의 농촌과 건설현장에서 일을 하며 지쳐갔다. 자신의 불행을 여실히 드러낸다고 한다.

소식통에 따르면 조합원들은 “바쁜 이 시기에 보살핌이 필요하고 날씨가 너무 더우면 죽을 수도 있는 누에를 키워야 하는 상황에서 아무도 잠을 자지 못한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하고 있다. 또는 습한.” 그리고 “여자는 이 나라에서 죽을 때까지 고통을 겪을 운명이다.”

소식통은 또 길드원들이 “농장의 베리밭에 잠입해 훔치기까지 한다”며 벌레의 먹이를 찾아 밤에 배회한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