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북한 휘발유 가격이 오르고 있다.

데일리NK에 따르면 최근 북한의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오르고 있다.

지난 목요일 북한의 일간 NK 소식통에 따르면 평양 휘발유 1kg의 가격은 10월 초 6,200원에서 수요일 8,000원으로 29% 올랐다. 디젤 가격은 4,100원에서 5,600원으로 37% 올랐다.

북중 접경 지역인 하이산에서도 휘발유 가격이 오르고 있다. 휘발유와 경유는 각각 9,000원, 6,000원에 판매되며 8월 2일 대비 29%, 25% 상승했다.

휘발유 및 경유 가격은 중국산 석유 수입으로 2월과 3월 초에 하락했지만 다시 상승하기 시작했습니다. 6월 초 평양의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각각 13,000원과 10,000원에 달했다.

중국 길림성 두먼강 건너편에서 바라본 북한의 모습. 이미지: 데일리NK

데일리NK는 앞서 중국으로부터 정제유 수입이 60주년을 맞아 북·중 상호원조협정 체결 이후 가격(휘발유 7000kWh, 경유 4000kWh)이 하락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후 평양과 하이산 등 지방의 유가가 하락했다.

유가가 다시 치솟자 주민들은 북한이 중국에서 수입한 석유가 바닥났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소식통은 “유가가 계속 수입되면서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다시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간 국경이 폐쇄되면서 석유 등 수입품의 가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국경 폐쇄가 해제될 때까지 가격이 계속 오르고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READ  1,400년 동안의 천문학적 사건을 목격하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