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애호가들이 엄선한 한국의 스페셜티 브루

나무사이로(Tabi Books)

커피는 한국에서 큰 일입니다.

최근 열린 강릉커피페스티벌은 이달 초 3일간의 축제 기간 동안 약 35만 명의 관람객이 찾았다. 관세청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커피 수입액이 1조원을 넘어섰다.

한국 커피 산업이 나날이 성장하는 가운데 커피 애호가 3명이 전국에 꼭 가봐야 할 카페 82곳을 소개하는 영어 가이드북을 출시했다.

찰스 코스텔로, 조원진, 심재범 작가의 ‘코리아 스페셜티 커피 가이드’ 책들이 테이블 위에 쌓여 있다. (조원진 제공)

이 책의 공저자 3명 중 한 명인 찰스 코스텔로(Charles Costello)는 코리아 헤럴드에 “이 책은 한국을 여행하는 동안 최고의 커피숍을 선택하고 싶어하는 커피 중심 관광객에게 완벽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메일 인터뷰. 오클랜드, 뉴질랜드, 멜버른, 호주 및 일본의 수도인 도쿄와 같은 세계 도시를 여행하는 동안 영국의 커피 애호가는 방문하는 모든 커피숍을 기록합니다.

코스텔로는 “국내에는 수만 개의 카페가 있는데 최대한 좁은 분야, 특히 스페셜티 커피숍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1984년 샌프란시스코에 기반을 둔 미국 스페셜티 커피 협회(Specialty Coffee Association of America)는 80점 이상의 원두를 “스페셜티 커피”로 지정하는 100점 만점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Costello와 공동 저자인 조원진과 심재범은 10년 넘게 블로그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스페셜티 커피에 대해 글을 써왔습니다. 조씨와 심씨는 지역 신문에 커피에 관한 칼럼을 기고하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 5월 ‘스페셜티 커피, 샌프란시스코에서 청수까지’라는 책을 출간하기도 했다.

“심과 나는 10년 넘게 알고 지냈다. 당시 인터넷에 스페셜티 커피에 대한 이야기를 올리는 사람은 극소수에 불과했다”고 조씨는 16일 코리아헤럴드에 말했다.

“어느 날 우연히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그리고 우리 모두가 한국 커피를 외국인에게 소개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기 때문에 이 프로젝트를 2년 전에 시작했습니다.

“한국인들은 일반적으로 커피를 아주 좋아하고, 이것이 스페셜티 커피에 대한 애정과 열정으로 이어진다고 생각합니다. 한편으로 한국 사회는 매우 일하는 사회이고, 생존을 위해 커피를 마셔야 하고, 그것이 자연스럽게 로스팅되지 않은 생두의 관능 평가를 전문으로 하는 Q 등급 전문가인 심씨.

READ  대통령 후보는 한국이 분쟁이 발생할 경우 "아시아의 우크라이나"가 될 위험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Coffee Libre, Fritz and Feld (Tabi Books)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Coffee Libre, Fritz and Feld (Tabi Books)

카페를 나열할 때 세 사람은 개성과 디자인으로 가득 찬 한국 스페셜티 커피 씬의 몇 가지 특징에 동의했습니다.

Costello는 “Felt와 같은 최소한의 공간”과 같은 디자인 개념에서 Fritz와 같은 로고에 이르기까지 브랜딩 측면은 독특합니다. 외국 브랜드는 한국 커피 브랜드에 비해 브랜드 미학에 덜 중점을 두는 경향이 있습니다.”라고 Costello는 말했습니다.

심은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동안 많은 외국인들과 이야기를 나눴고 한국 카페가 매우 ‘인스타그래머블’하다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일부 부작용이 있을 수 있지만 이러한 시각적 요소는 방문객과 관광객을 끌어들입니다.”

가이드북에는 카페 위치, 영업시간, 시그니처 제품, 스페셜티 커피 카페를 만들고 키운 사람들의 이야기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TerraRosa, Coffee Libre, Felt and Fritz (Tabi Books)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TerraRosa, Coffee Libre, Felt and Fritz (Tabi Books)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카페 5곳

나열된 카페 중 스페셜티 커피 부문에서 규모와 브랜드 면에서 조금 더 주목해야 할 카페를 저자들이 추천한다.

한국 스페셜티 커피의 역사는 2002년 테라로사, 나무사이로, 2009년 커피 리브레 등 세 곳의 카페에서 시작됐다.

테라로사는 강원도 해안도시 강릉에 처음 문을 열었다.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한 이 브랜드는 현재 강남 플래그십 스토어를 포함해 전국에 19개의 지점을 두고 있다.

전통 한옥 건물을 개조한 나무치로는 서울에서 처음으로 문을 연 전문 카페 중 하나였습니다. 국내외 커피업계에서 이름을 알리고 있는 브랜드입니다. 2014년 한국 브랜드 최초로 미국 시장에 진출해 유명세를 탔다.

연남동 골목에 위치한 Coffee Libre는 한국의 스페셜티 커피 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카페 중 하나입니다. 창립자 서필훈은 2007년 한국인 최초로 SCAA Q-grader로 등록되어 2012년과 2013년에 2회 연속 World Roosters Cup을 우승했습니다.

프리츠는 2014년 창업이래 커피산업의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셰프, 커피 수입업자, 커피 로스터, 바리스타 등 업계 A급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이 마포구에 카페를 오픈했다. 의류, 배지, 컵 및 가방을 포함한 상품의 상표 기호로 인식됩니다.

READ  캐나다는 FIFA U-20 여자 월드컵에서 한국에 2-0으로 패했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Felt는 틀에 얽매이지 않는 미니멀리스트 디자인 전략으로 유명합니다. 비교적 최근에 나온 이 그룹은 이제 연간 70톤을 로스팅하여 전국 300개 카페에 원두를 공급합니다.

황동희 기자([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