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타임즈 8월 4일자 편집)

연속 무역 적자
적자 확대로 경기 침체 악화 우려

한국의 7월 무역적자는 46억7000만 달러에 달했다. 한국이 4개월 연속 무역적자를 기록한 것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적자는 5월 16억 달러, 6월 26억 달러에서 계속 증가했습니다. 이는 무역 흑자가 국가 경제를 뒷받침하고 있기 때문에 우려를 낳습니다.

총 무역적자는 올해 150억 달러를 넘어 2008년 연간 132억7000만 달러 적자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추세가 계속된다면 적자는 1996년에 세운 사상 최고치인 206억 달러를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 더욱 우려되는 것은 최대 교역국인 중국에 대한 수출이 계속 감소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수출액은 607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9.4% 증가했다. 이는 같은 달에 발행된 가장 큰 금액이다. 글로벌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가 수출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것은 고무적인 일입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수입의 급격한 증가로 인해 무역적자가 급격히 증가한다는 것입니다. 산업통상관광부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의 장기간 전쟁으로 인해 높은 에너지 가격과 국제 자원 가격이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습니다.

무역적자 확대가 달러 유입이 적어 외환정책의 어려움을 가중시킬 것이 우려된다. 실제로 한국의 외환보유고는 불안정한 외환시장을 안정시키고 원화 가치 하락을 제한해야 하기 때문에 지난 4개월 동안 235억 달러 감소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중국은 중국과의 무역 적자가 증가했습니다.

한국이 중국과 3개월 연속 무역적자를 기록한 것은 30년 만에 처음이다. 7월에는 5억 7,500만 달러의 적자를 냈는데, 이는 주로 COVID-19 전염병에 직면하기 위해 상하이를 폐쇄한 후 이웃 국가로의 수출 감소 때문이었습니다. 올해 2분기 중국 수출은 3.1% 감소했다.

윤석열 정부는 미국 주도의 ‘칩-4’ 연정에 합류하라는 미국의 압력을 받고 있다. 또 다른 도전 과제는 한국에 사드(THAAD) 체계에 대한 ‘3불’ 공약을 준수할 것을 요구한 중국이다. 중국은 문재인 정부 시절 미사일 요격체계에 관한 결정을 내렸음에도 사드 문제에 대한 보복을 더욱 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두 초강대국 간의 경제 안보 전쟁에 휘말린 서울의 입장을 보여준다.

READ  [Journalism Internship] 기업은 메타버스를 사용하여 격차를 좁힙니다.

윤 정부는 한국 경제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과 우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배가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효과적인 외교적 능력을 발휘해야 한다. 한국의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일련의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이러한 노력에는 정부뿐만 아니라 정치, 비즈니스와 같은 모든 관련 부문이 포함되어야 합니다.
(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