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에 기반을 둔 인권옹호단체 한보이스, 탈북자 재정착 희망

HanVoice의 Sean CEO에 따르면, 7월 2일부터 7월 22일까지 스택트 시장에 있는 HanVoice의 북한 인민 박물관은 북한에서 사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며, 북한 이민자 방문객들은 그것이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느낌을 불러일으킨다고 언급했습니다.  정이 말했다.

토론토에 기반을 둔 북한 옹호 단체인 HanVoice는 작년부터 독재정권을 탈출한 난민들을 개인적으로 후원하기 위한 노력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에서 여전히 엄격한 COVID의 조건으로 진행 속도가 느려졌습니다. 탈출 경로에 도달하기 위해 원하는 목적지였습니다.

그룹의 CEO인 Sean Chung은 “캐나다 전역에 지원 서클”을 구축하기 위해 최근 “북한 인민 박물관”과 같은 적극적인 재정착 및 봉사 활동을 통해 이 문제에 대해 캐나다인을 참여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HanVoice는 2021년 10월 26일 5가구 이상의 가족을 수용하기 위한 탈북자 돌봄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조직의 보도 자료에 따르면 그들은 이미 “권위주의 정권의 잔혹한 잔혹함을 피하기 위해 5,000km의 힘든 여정”을 겪었습니다.

HanVoice의 영화, True North는 가혹한 조건을 특징으로 했습니다. 드라마는 정치적 반대자로 인식되는 사람들을 위해 강제 수용소에서 기아, 아동 육체 노동, 폭력적인 교도관의 장면을 묘사하기 위해 현실적인 설명을 사용했습니다.

정 총리는 원래 일정은 프로그램 시작 후 2년 이내에 가족이 캐나다에 가는 것이었으나 이제는 코로나19 상황과 중국 내 사람들의 자유로운 이동 여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거의 모든 탈북자들에게 중국은 베트남이나 라오스와 같은 동아시아 국가들에 도달하기 위해 필요한 중단 지점”이라며 “이는 지원이 더 용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로서는 중국이 탈북자들을 송환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그의 옹호자들은 이들도 마찬가지일 수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김정은 정권에 고문.

정 교수는 현 상황을 “북한의 새로운 암흑기”라고 표현했다.

그는 “북한 정부는 국경을 폐쇄했을 뿐만 아니라 콘크리트와 전기 울타리를 설치하는 데 조금 더 나아갔다”고 말했다. “우리는 중국의 COVID-free 정책을 보았습니다. 이는 북한 주민들이 강제로 지하에서 생활하고 재정착을 위해 건너갈 수 있는 안전한 제3국으로 갈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프로그램이 진행되면 앞으로 더 많은 가족이 재정착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Chung은 말했습니다. 탈북자들을 캐나다로 데려오기까지 8년의 압력이 필요했습니다.

READ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해커는 2021년에 5억 5천만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를 훔쳤습니다.

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이메일 성명에 따르면 정부는 일반적으로 “영구적 또는 영구적 해결책”이 없는 사람들에게만 허용됩니다.

성명은 “대부분의 탈북자들에게 한국은 영구적인 해결책이기 때문에 캐나다는 일반적으로 탈북자들을 재정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씨는 북한에 대한 캐나다인과 정치인 모두의 지지가 있다고 믿습니다.

“우리는 지난 15년 동안 겪었고 놀라운 사실은 캐나다인들이 매일 해안에서 해안으로 모여들었고 그들 중 많은 수가 학생 자원봉사자로 시작했다는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는 더 나아가 하원의원, 상원의원, 종교 단체 및 기타 지역 사회 단체를 포함하여 각계각층의 한국계 캐나다인만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정씨는 “한국말로 한은 하나다. “하지만 그것은 또한 고통, 회복력, 투쟁, 집단적 트라우마, 억압에 맞서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그것이 우리가 정말로 힘을 얻는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