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2021 H2 Mobility + Energy Show에서 수소 사업 비전 선보여

포스코그룹은 9월 8일부터 1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H2 Mobility + Energy Show’에서 수소 상용화 비전을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에너지, 포스코SPS, 산업기술연구원(RIST) 등 6개 그룹사가 참가한다.

포스코그룹 전시 부스는 540°C의 면적을 차지하며 집단적 수소 사업 비전, 수소 환원을 위한 철강 제조, 수소 생산, 수소 저장 및 유통(인프라), 수소 사용 등의 주제로 구성된다.

보스코 캐빈의 모습입니다. 포스코 수소 사업의 비전을 파노라마 뷰로 제시합니다. / 보스코 제공

먼저 부스 상단에는 입구에서 파노라마와 영상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포스코그룹의 수소공장 모습을 보여준다.

부스 입구의 소개 영상에서는 수소 생산, 저장, 유통, 활용 등 각 분야에서 포스코그룹이 추진하는 사업에 대한 개요를 제공한다.

캐빈 중앙에는 포스코그룹의 수소환원강 제조방법이 제시돼 있다. 포스코는 모델과 이미지로 개념화하여 국내 최초로 구현되는 HRS 개념과 가상 철강플랜트를 소개한다.

수소환원철은 석탄 대신 수소를 환원제로 사용하는 현행 고로법과 달리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고 철을 생산할 수 있는 기초기술이다.

이와 함께 포스코그룹이 추진하는 수소생산 분야의 비즈니스 모델도 전시된다.

포스코는 2030년까지 블루수소 50만t을 생산할 계획이며, 2025년까지 제철소에서 부생가스와 LNG 개질을 통해 회색수소 7만t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러한 상업적 프로모션의 현황을 구체적인 모델과 영상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수소 저장·유통에 적용 가능한 포스코그룹 솔루션도 공개된다.

관람객들은 수소 수송에 사용되는 강철을 만질 수 있고, 포스코 강철이 적용된 액화수소 저장탱크, 수소차 연료탱크, 충전소 저장탱크 등 수소 인프라에 필요한 신제품을 실물 크기로 볼 수 있다.

포스코SPS는 수소차 모델을 통해 연료전지, 엔진유닛 등 수소차의 핵심 부품과 기능을 제공합니다. / 보스코 제공

포스코SPS는 수소전기차 시제품과 포스코강판으로 만든 수소전기드론 부품을 전시한다.

포스코의 친환경차 통합브랜드인 e-오토포스의 핵심부품도 실물크기로 전시된다.

한편 보스코는 국내 민간기업 수소자문단인 H2 Korea Business Summit 의장으로 참가한다. H2 Mobility + Energy 전시회 개막식에 앞서 개최된 H2 Korea Business Summit 개막식에서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참석해 그룹 수소사업의 진척사항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협의회 대표.

READ  동남아시아 여당, 바이든 민주적 의제에 문제 제기

Copyright © Korea IT 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