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즈상 수상자 후준 방한: 동아일포

후준 프린스턴대 교수가 데님 셔츠와 반바지 차림으로 캐주얼한 차림으로 화요일 늦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인사장에서 나온 교수는 꽃다발을 든 7세 아들의 포옹을 받았다. 한국 젊은이들에게 조언을 해달라는 질문에 교수는 “20~30대 분들처럼 시행착오를 통해 많이 배웠다. 돌이켜보면 내가 갔던 길은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가장 빨리 도착한 길이었다고 생각한다.

씨. Hu는 가지 않았다. 그는 공립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대학에 가기 위해 검정 고시를 받았습니다. 그는 나중에 물리학에서 수학으로 전공을 바꾸었고 권위 있는 필즈상을 수상한 최초의 한국계 미국인 수학자가 되었습니다.

후 교수는 “한국인(10~20대)이 조금 여유를 갖고 천천히, 그러나 꾸준히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수는 수학자 지망생에게 “10년, 20년은 포기하지 말라는 말을 자주 듣는데 적시에 포기하는 법을 배우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포기할 때를 아는 것은 본능과 관련이 있으므로 자신뿐만 아니라 인류에게도 어려운 문제에 집착하기 보다는 조금 여유를 갖고 스스로에게 잘하며 연구와 연구를 즐겨야 합니다. 연구.”

허 교수는 한국의 교육 발전 덕분에 이미 성공한 한국 문화와 경제의 발자취를 따르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수학 산업 발전을 위해 해야 할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어 조금 무겁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올 여름 한국고등연구원에서 근무하며 수요일부터 한국고등연구원에서 강의를 시작한다. 한편 그는 “부모님과 함께 제주도 여행을 하는 것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READ  Womat은 서아프리카에서 한국까지 음악으로 40년을 기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