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부채를 GDP의 50%로 끌어올리는 2022년 강력한 지출 계획을 수립하고 있습니다.

저자 신시아 김

SEOUL (로이터) – 한국 정부는 화요일 문재인 대통령의 5년 임기 마지막 연도 예산에서 상당한 지출 증액을 발표했다.

한국은 올해 예산보다 8.3% 늘어난 604조4000억 원을 내년에 지출할 계획이다.

기록적인 지출 계획은 한국의 GDP 대비 부채 비율을 사상 최대인 50.2%로 높일 것입니다.

예산 관계자는 “중기적으로 부채가 경제의 50%를 넘어설 것이지만 재정 상황이 개선되기 시작하면 내년에는 국제수지에서 상당한 개선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재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방부에 따르면 한국은 2025년까지 이 비율이 58.8%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좌파 성향의 문재인 정부는 작년 초부터 6건의 추가 재정 지출에서 야심 찬 전염병 구제 패키지를 도입하면서 재정 목표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GDP 대비 부채 비율은 2017년 그녀가 취임했을 때 약 40%에서 급증했습니다.

8월 31일 예산은 고령화 경제를 해결하기 위해 꼭 필요한 사회 서비스에 자금을 투입하고 소득 불평등 증가를 줄이는 동시에 국가 재정에 추가 부담을 주지 않는 균형으로 간주됩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고령화가 장기적으로 문제를 야기함에 따라 증가하는 사회적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전체 지출의 약 3분의 1인 216조7000억원이 복지와 일자리에 쓰일 예정이다. 국가.

정부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환경 관련 분야에 11조9000억원을, 국방비에는 55200억원을 제시했다.

재무부는 2022년 167조4000억원의 국채를 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고 순증가는 94조9000억원으로 예상된다.

($1 = 1,165.9800원)

(신시아 김 기자, 리처드 불린 편집)

READ  교도 : 일본, 도쿄 올림픽에서 외국인 관중 제외 | 스포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