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호황을 누리고 있는 의료 관광 산업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지난 3년간 글로벌 여행이 중단되고 서서히 목적지가 되어가고 있는 글로벌 의료관광 시장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진정되면서 글로벌 의료관광 시장이 확대되고 있지만, 한국의 의료관광에 대한 엄격한 규제가 산업 성장을 저해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진정되면서 글로벌 의료관광 시장이 확대되고 있지만, 한국의 의료관광에 대한 엄격한 규제가 산업 성장을 저해하고 있다.


향후 3년간 2배로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시장에서 세계 각국과 의료계는 선점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Consultancy-Me에 따르면 2019년 1050억 달러였던 글로벌 의료관광 시장 규모는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710억 달러로 축소될 전망이다.


그러나 시장은 점차 회복되어 2022년 970억 달러에 이르고, 각국이 지원 정책으로 외국인 환자 유치에 적극 나서면서 2025년에는 1,820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국은 2023년부터 최대 1년 동안 체류할 수 있는 새로운 의료 비자를 도입할 계획입니다.


글로벌 의료관광 산업이 성장기에 진입하는 조짐을 보이자 국내 의료전문가들은 한국 의료관광 산업이 의료관광 시장에서 발판을 마련하려면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제보건연구센터(IHRC)가 2020년 7월 발표한 2020-2021 의료관광지수(MTI)에 따르면 한국의 의료관광 순위는 46개국 중 14위다.


MTI는 46개 의료 관광 목적지에 대한 미국인의 인식 순위를 매기고 의료 관광 산업, 목적지 매력도 및 의료 서비스 품질의 세 가지 차원에서 41개 기준을 조사합니다.


한국이 의료관광 10대 강국이 되려면 외국인의 원격진료 허용과 의료관광비자 요건 완화가 관건이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강조했다. 국가.


특히 업계 관계자들은 의료관광에 대한 비자 요건을 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한국에서 치료를 받으려는 외국인은 보통 C-3-3 비자(단기 의료 관광) 또는 G-1-10 비자(치료 및 회복)로 한국에 입국합니다.


정부는 한국 병원에서 치료 또는 회복을 위해 입국하려는 외국인 환자에게 C-3-3을 발급합니다. C-3-3 비자를 받는 사람은 치료를 받을 병원의 초청장을 받아야 하며, 체류기간은 90일 이내여야 합니다.


G-1-10은 국내 의료기관에서 치료 또는 간병을 위해 입국하고자 하는 외국인 환자, 동반가족, 간병인에게 주관기관의 초청 없이 발급된다. G-1-10 비자 소지자는 최대 1년 동안 한국에 체류할 수 있습니다.

READ  9월 한국 공장활동 3개월 연속 약세


업계에 따르면 최근 C-3-3 비자나 G-1-10 비자 취득이 거의 불가능해졌다.


한 업계 관계자는 코리아바이오메디칼에 “한국에는 의료 인프라가 잘 구축되지 않은 국가에서 온 환자가 많다”며 사안의 민감성 때문에 익명을 요구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의료 관광 비자를 받는 것이 쉽지 않았지만 코로나19 이후에는 거의 불가능합니다.”


업계 관계자는 일부 외국인들이 제도를 악용한 게 주된 이유라고 주장했다.


업계 관계자는 “일부 외국인들이 이 방법을 이용해 한국에 입국해 불법체류자로 위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 최근에는 6월에 의료 관광을 위해 제주도에 갔던 몽골인 126명 중 23명이 한국에 도착한 후 사라졌습니다.”


그러나 그는 비자 거부가 그러한 착취를 방지하는 해결책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감시단은 “의료 관광 비자를 오용하는 불법 이민자들은 의료 관광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것 이외의 수단으로 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료관광 비자 발급이 계속 제한된다면 한국 의료관광 산업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이러한 상황을 인지하고 한국 의료관광산업의 부흥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건강진흥원 이항신 글로벌헬스케어과장은 “2023년부터는 백신 접종 확대와 입국 정책 간소화로 많은 국가의 의료관광이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인 환자 대면진료와 의료관광 비자 문제에 대해 종합적으로 논의할 때입니다.”


KHIDI는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한 다른 방안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관광비자 발급, 유명 의료기관 정보, 한국의 의료시스템 등을 원스톱 서비스로 제공하는 ‘메디컬코리아’ 웹사이트를 운영하는 사업이다.


웹 사이트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및 러시아어의 네 가지 언어를 지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