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가상 제작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Mo-Sys와 GMS International의 파트너십 협약 체결

Mo-Sys Engineering은 한국 에이전트인 GMS International과 제휴하여 한국의 사진가와 방송인이 증강 현실 및 가상 프로덕션 솔루션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번 협약은 가상 프로덕션을 도입한 최초의 기업 중 하나인 한국의 다이내믹 미디어 시장에서 증가하는 가상 프로덕션 수요를 충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GMS International은 서울 교외에 있는 본사에서 한국 시장의 방송사와 미디어 조직을 지원한 20년 이상의 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GMS 팀은 한국 미디어 세계의 주요 이름들과 협력하는 데 대한 광범위한 지식을 가지고 있으며 컨설팅, 설치 및 시스템 설계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Mo-Sys는 실시간 증강 현실의 사용과 방송의 가상 스튜디오, 영화 제작 및 라이브 이벤트를 위한 LED 월 및 LED 볼륨의 사용 증가에 원동력이 되어 왔습니다. 독특한 StarTracker 시스템은 카메라 로봇 공학에 대한 Mo-Sys의 전문성을 구현하며 회사는 VP Pro XR 미디어 서버를 통해 완전한 종단 간 시스템을 제공합니다.

“한국은 가상 프로덕션 도입을 추진하는 시장 중 하나로 인식되고 있으며 이 분야의 리더인 Mo-Sys는 증가하는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도구와 기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모시스 CEO 마이클 가이슬러. “GMS의 시장 지식과 가상 프로덕션에 대한 우리의 전문 지식을 결합하면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으며, 함께 새롭고 흥미로운 방식으로 놀라운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올바른 도구를 사용하여 고객의 요구 사항을 충족할 수 있습니다.”

GMS와의 계약을 통해 한국 고객은 Mo-Sys StarTracker 및 VP Pro XR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Mo-Sys 기술은 ALFALITE를 비롯한 주요 LED 볼륨 공급업체와 원활하게 통합되며 직접 가상 생산 및 LED 볼륨 통합에서 발생하는 몇 가지 주요 문제를 해결합니다.

그는 “모시스의 독창적인 기술과 솔루션은 한국의 고급 콘텐츠 제작자의 가상 제작 요구를 다른 어떤 공급자보다 더 잘 충족시켜 고객들이 제한 없이 자신의 창의성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말했다. 김형준 지엠에스인터내셔널 대표. “우리는 그들과의 성공적이고 유익한 파트너십을 기대합니다.”

READ  한국의 윤은 비판이 커지면서 군중을 죽인 것에 대해 사과합니다. AP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