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2, 2024

한국의 해외직접투자가 3년 만에 감소했다.

Must read

Deungjeong Kyungsoon
Deungjeong Kyungsoon
"경순은 통찰력 있고 사악한 사상가로, 다양한 음악 장르에 깊은 지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힙스터 문화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그의 스타일은 독특합니다. 그는 베이컨을 좋아하며, 인터넷 세계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보여줍니다. 그의 내성적인 성격은 그의 글에서도 잘 드러납니다."

서울, 3월 15일(연합) — 2023년 중국의 경기 둔화와 지정학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한국의 해외직접투자가 3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고 기재부가 금요일 밝혔다.

기획재정부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기업의 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22.2% 감소한 633억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11.2% 감소한 2020년 이후 첫 감소세다. 그러나 투자는 2021년에 32.1% 증가했고, 2022년에는 6% 증가했습니다.

이러한 감소세는 한국의 대중국 직접투자가 2023년 18억7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78.1% 감소한 시기에 발생했다.

중국은 지난해 세계 7위의 투자 대상국이었으며, 한국이 가장 선호하는 투자 대상국 5위 안에 중국이 포함되지 않은 것은 1992년 이후 처음이다.

자료에 따르면 2023년 한국 투자액은 미국이 277억2000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케이맨 제도(61억7000만 달러), 룩셈부르크(49억5000만 달러), 캐나다(36억 달러), 베트남(26억4000만 달러) 순이었다.

2023년 11월 21일에 촬영된 이 파일 사진은 대한민국 남동부 부산시의 한 항구를 보여줍니다. (연합)

부문별로는 해외 보험·금융 부문의 해외 투자가 15.5% 감소한 256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고, 해외 제조업에 할당된 투자도 2023년 19.7% 감소한 202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해외 부동산에 대한 한국 투자는 42.6% 감소한 42억 4천만 달러를 기록했고, 해외 광산 부문에 대한 투자는 40.1% 증가한 33억 8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기재부는 성명을 통해 “주요국들이 높은 금리를 유지하는 가운데 중국 경제 상황 하락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이 투자 부진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 기업들은 공급망 재편 전략에 맞춰 반도체, 배터리 등 첨단 산업 분야의 미국에 대한 투자를 확대했습니다.”

[email protected]
(끝)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