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앙일보 5월 27일자 사설)

높은 가격은 추가 예산 딜레마에 추가

한국의 기준금리는 물가상승률이 치솟으면서 지난해 8월부터 꾸준히 올랐다.

한국은행 통화정책위원회는 10일 기준금리를 1.5%에서 1.75%로 0.25%포인트 연속 인상하기로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한국에서 두 달 연속 금리를 인상한 것은 2007년 7월과 8월이 마지막이다.

이러한 상승은 인플레이션 상승으로 인해 널리 예상되었습니다.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4.8% 상승해 13년 6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같은 날 은행은 올해 경제 전망을 수정하여 연간 인플레이션 추정치를 2월의 3.1%에서 4.5%로 높이고 성장률 전망을 3.0%에서 2.7%로 낮췄습니다.

리창용 도지사는 1차 금리인상회의를 주재하면서 통화정책이 소비자물가를 억제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는 것이 경기 침체를 촉진하는 것보다 더 시급하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올해 말까지 기준금리가 2.25~2.50%까지 오를 것이라는 시장 기대치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레이는 그 기대치가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너무 느슨한 정책은 한국은 물론 세계의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경제를 돕기 위해 정상화되어야 합니다. 스트레스는 경제적 참여자에게 가혹할 수 있습니다. 리씨가 지적했듯이 기준금리가 25bp 인상되면 가계는 3조원, 기업은 2조7000억원 이상의 부채금융비용이 늘어날 수 있다. 모든 시장 참가자는 자신의 위험을 통제해야 합니다. 당국은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금융기관은 자산 관리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미국은 경기가 좋아지면서 더 빠른 속도로 금리를 인상하고 있습니다. 연준은 이달 초 50bp 인상 후 6월에도 유사한 대규모 조치를 취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더 큰 인상은 미국 금리를 한국 금리보다 25bp만 낮출 수 있습니다. 한국 시장은 미국 금리가 인상될 경우 급격한 자본 유출과 달러 대비 현지 통화 가치의 하락으로 인해 즉각적인 영향을 받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국제 금융 시장의 바람은 언제든지 바뀔 수 있습니다. 철저한 대비만이 한국과 같은 작은 경제를 지킬 수 있습니다.

정치인들은 이미 기록적인 규모의 추가 예산을 확대할 것을 제안함으로써 인플레이션에 연료를 추가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정신을 차려야 합니다.
(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