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소비 촉진을 위해 할인 바우처 프로그램 재개

서울, 10월 15일 (연합) — 한국이 11월 초 코로나19와 공존하는 단계로 전환을 준비함에 따라 민간 지출을 늘리기 위한 할인 바우처 프로그램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정부 고위 관계자가 말했다. 금요일.

앱을 통한 음식 배달을 제외한 주정부는 바이러스 사례의 재연으로 인해 스포츠, 숙박, 관광, 문화 공연, 철도 및 버스 서비스에 대한 바우처 프로그램을 중단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항소가 백신 도입 여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여연 기획재정부 수석차관은 정부 정책회의에서 “정부는 ‘코로나19와 상생’ 단계에서 민간 지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보건당국과 협의 후 소비바우처 사업 재개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11월 9일경 코로나19를 계절 독감과 같은 전염성 호흡기 질환으로 취급하고 보다 쉬운 거리두기를 시행하는 ‘위드 코로나’ 제도로 단계적으로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

국가는 4,020만 명(5,200만 인구의 78.4%)이 최소 첫 번째 COVID-19 백신을 접종받았고 62.5%가 완전히 예방접종을 받아 백신 접종을 가속화했습니다.

한국은 이달 말까지 인구의 70%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앙 은행 데이터에 따르면 민간 지출은 작년 2분기에 3개월 전보다 3.6% 증가하여 1분기의 1.2% 증가에서 가속화되었습니다.

READ  북한 대통령, 한국 중앙 통신에서시와 현 지도자의 역할 강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