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의 힘을 배우다

한국영화 100년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가 세워졌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가 지난 10일(현지시각) 막을 올렸으며 배우 ​​송강호가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박찬욱 감독이 ‘사퇴를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2007년 밀양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데 이어 전도연이 2019년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것을 방불케 하지만, 이번 영화제에서 더블 달성은 처음이다.

다양한 주제와 장르에 대한 끊임없는 실험을 통해 우리 영화의 전성기를 보여준 한국 영화에 대한 큰 찬사입니다. 특히 송강호의 남우주연상이 주연을 맡았다. 2006년 ‘괴물’ 이후 일곱 번째 영화제에 초청된 송은은 칸영화제 최애캐로 떠올랐다. 영화 <브로커>에서 그는 버려진 아이들을 파는 세심한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박찬욱 감독은 2004년 ‘올드보이’상, 2009년 ‘목마름’에 이은 세 번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한국 영화 부문 연속 수상은 지난 수십 년 동안 한국 영화 산업의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여준다.

‘브로커’와 ‘탈퇴 결심’은 한국 영화의 끝없는 발전을 증명했다. 이는 두 영화가 한국 영화의 경계를 넓히는 데 일조했다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가 있다. ‘브로커’는 2018년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일본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Kore-eda Hirokazu)가 감독했고, ‘탈퇴의 결정(Decision to Leave)’은 박찬욱 감독과 중국 여배우 탕웨이(Tang Wei)가 주연을 맡았다. “욕망과 주의”(2007). 두 편의 영화는 한국의 수도에서 제작한 한국 영화였지만 한국, 중국, 일본을 포함한 다국적 영화이기도 하다.

최근의 성과는 지속적인 영화 투자와 발전으로 세계를 감동시킬 수 있는 한국 콘텐츠의 글로벌 파워를 재확인했다. 우리 영화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도 제시했다. 박찬욱은 ‘1960년대 유럽과 같은 교류 활성화를 통해 양질의 국제영화를 제작하자’는 바람을, 송강호는 변화에 도전하는 ‘한국영화’의 노력을 칭찬했다. 다이나믹한 방법. “

인상적인 성과는 한국 영화가 직면한 몇 가지 도전 과제도 강조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임권택, 이창동, 박찬욱, 봉준호, 송 등 유명 감독과 배우들의 곤봉을 챙길 수 있는 젊은 감독과 배우를 배출할 수 있는 영화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다. 강호.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한국영화의 아름다운 부활을 기대해본다. 칸 영화제에서 인정받은 아티스트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합니다.

READ  아시아 감독들의 밤, 연예 뉴스 및 주요 기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