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림픽 선수들에게 도시락 제공: 동아일보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들에게 음식은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다. 도쿄 올림픽 선수촌은 2011년 원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식재료를 사용합니다. 후쿠시마의 식재료는 복숭아, 토마토, 오이, 가자미, 가다랑어, 무지개송어, 굴, 쌀, 돼지고기, 닭고기를 사용합니다. 선수촌은 재료의 원산지는 언급하지 않기로 했고 선수들은 그곳의 음식에 대해 걱정했다.

이 때문에 한국은 선수촌에서 차로 약 20분 거리에 있는 3성급 호텔인 헤나호텔을 선수들을 위해 임대했다. 그녀는 호텔 주방에서 도시락을 만들어 매일 아침 선수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기간 동안 29개 종목 232명의 선수에게 필요한 도시락은 8400개 이상으로 추산된다. 매일 400개가 넘는 도시락이 나옵니다. 각 종목당 최대 2개의 도시락이 제공됩니다.

도시락은 밥과 국, 반찬 4~5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선수들이 가장 좋아하는 반찬은 불고기, 안심 튀김, 니오비아니 등 고기가 주를 이뤘다. 위원회는 올림픽 기간 동안 호텔 임대료와 식자재 비용으로 총 17억4000만원을 지출할 계획이다.

위원회 관계자는 “모든 종목을 예산 내에서 균등하게 지원해야 했기 때문에 종목당 하루 두 끼만 제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도시락으로는 하루 세 끼로는 부족하지만 선수들에게 안전한 식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원홍 [email protected]

READ  북한은 코로나 바이러스-태평양 공포로 도쿄 올림픽에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