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인플레이션 방지법 관련 대표단 미국에 파견

서울, 8월 (연합) — 한국 정부가 29일 미국을 방문하여 북미 이외의 지역에서 조립되는 전기자동차(EV)에 대한 세제 혜택을 면제하는 미국의 디플레이션 법안에 대한 우려를 제기합니다. 산업부는 말했다.

이들의 워싱턴 방문 계획은 이달 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4300억 달러 규모의 법안에 따라 한국과 기타 비북미 국가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보조금 삭감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뤄졌다.

현대자동차 기아차를 비롯한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주력 모델을 국내 공장에서 생산해 해외로 출하하고 있다.

수요일까지 3일간의 체류 기간 동안 산업재정외교부 관계자들은 우리 정부와 재계에 입장을 설명하고, 상대국과 미 의회를 방문하고, 가능한 파트너를 위해 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 부처별 활동.

대표단은 한국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국내 완성차 업체, 배터리 업체, 관련 업체와 만나 대응 방안과 지원 방안을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법은 전기차에 미국산 배터리와 배터리 소재를 장착할 것을 요구하고 있으며, 배터리 제조사들도 생산을 위한 주요 광물을 중국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

서울시는 미국 유연법을 시행하기 위해 미국과 집중적으로 협의하는 한편, 유럽 수출국 및 기타 파트너 국가와 공동 대응을 모색하고 있다.

최혜국 대우 원칙 위반 가능성이 있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여부도 재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안덕균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다음 주 워싱턴을 방문할 예정인 미국 관리들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READ  이집트와 한국이 K9 썬더 생산을 위한 두 가지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