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과 일본에 AFC 아시안컵 유치 지원 요청

서울, 8월 26일(연합) — 한국이 2023년 제1회 대륙축구대회 유치를 위해 중국과 일본에 지원을 요청했다고 26일 밝혔다.

박보균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후허핑 중국 문화관광부 장관과 나가오카 게이코 일본 교육문화체육부 장관과 가상 회의에서 이 같은 요청을 했다. , 과학 기술.

한국은 내년 AFC 아시안컵 개최를 노리고 있다. 이 나라가 4년마다 열리는 토너먼트를 마지막으로 개최한 것은 1960년 대회로 두 번째 대회였습니다.

박 대통령은 “아시안컵을 개최한다면 스포츠와 문화의 정교한 융합을 통해 동북아 관광산업의 지평을 넓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2015년 대회를 개최한 호주, 3개국과 맞붙게 됩니다. 아시안컵의 디펜딩 챔피언이자 다가오는 FIFA 월드컵의 개최국인 카타르.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과 2007년 대회를 공동 개최한 인도네시아.

후보자는 8월 말까지 입찰 장부를 제출해야 합니다. AFC는 추후 4개국을 방문하여 입찰을 검토할 예정이며, 개최국은 10월 AFC 집행위원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조영만 체육부 차관은 대한축구협회(KFA), 대한체육회(KSOC), 아시안컵 후보도시 대표들과 10일 회의를 가졌다. 이들은 현재까지 국내의 입찰 절차를 살펴보고 AFC 시찰을 준비하는 KFA와 지방자치단체에 체육부가 어떤 지원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논의했다.

조 감독은 “63년 만에 아시안컵을 개최하기 위해서는 대한축구협회와 지자체, 정부가 정기적인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우리는 우리의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입니다.”

READ  브라질, 네이마르에 덜 집중한 일본과 친선경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