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칸 영화제 7개 부문 모두 수상

제75회 칸 영화제에서 박찬욱 감독이 감독상을, 송강호 감독이 ‘로 한국 역사상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한국 영화가 또 한 번 강세를 보였다. 브로커”.. ”
올해 두 개의 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 산업의 새로운 장을 열었습니다. 이제 한국은 프랑스 영화제에서 7개의 상을 모두 수상했습니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면 2002년 임권택 감독이 영화 ‘체화순’으로 감독상을 수상하며 칸영화제에서 1위를 차지했다.
불과 2년 만에 영화제에서 두 번째로 권위 있는 상인 대상은 스릴러 ‘올드보이’로 박찬욱에게 돌아갔다.
말할 것도 없이 박 감독은 2009년 공포영화 ‘갈증’으로 칸 심사위원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감독 중 한 명이 된 것으로 세 번째로 높은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전도연은 ‘밀양’으로 여우주연상을, 이창동 감독은 2010년 영화 ‘시’로 각본상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2019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으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역사를 쓴 이 영화는 92년에 비영어권 영화 최초로 작품상을 수상한 기록을 남겼습니다. 오스카 올해의 역사.
한국 영화는 베니스와 베를린 국제 영화제를 비롯한 다른 권위 있는 영화제에서도 국제적 인지도를 얻었습니다.
편민석, 아리랑뉴스.

READ  지수, 러블리즈 활동 중단 속 울림엔터테인먼트에 불만 인정+사과! : K-WAVE: 코리아포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